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잠자던 바닷속 문화재 한눈에!…태안 보물창고 일반 공개
입력 2019.11.18 (19:33) 수정 2019.11.18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잠자던 바닷속 문화재 한눈에!…태안 보물창고 일반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충남 태안 앞바다는 보존상태가 뛰어난 고려청자 등 유물 수만 점이 발견되면서 '보물창고'라는 별명이 붙었는데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물속에 잠자고 있던 수중 문화재가 오늘부터 일반에 전면 공개됐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장에라도 펄쩍 뛰어오를 듯한 두꺼비 모양의 벼루, 점을 찍어 표현한 울퉁불퉁한 피부가 아직도 생생합니다.

청자의 은은한 빛깔 위에 음각으로 새겨진 연꽃과 줄기의 입체감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매병에 , 대나무에 글씨를 적은 죽찰까지.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로 이들 3점 모두 보물로 지정됐습니다.

[이연재/학예연구관 : "이전에는 정확한 용도를 알 수 없었던 이 병이 참기름이나 꿀과 같은 굉장히 비싼 식재료를 담는 병이었다는 것을 이 죽찰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고요."]

지난 2007년 주꾸미를 잡던 중 청자 한 점이 우연히 딸려 온 이후 태안 대섬과 마도 일대 해역에서 발견된 난파선만 5척.

3만 점 넘는 유물이 쏟아졌습니다.

이 가운데 천여 점이 마도 해역에서 차로 10분 거리의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공개됐습니다.

특히 마도 1호선을 실물 크기로 복원하고, 당시 뱃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수저나 그릇 등도 함께 전시됩니다.

[오연주/학예연구사 : "모형이긴 하지만 마도 1호선을 지금 남아 있는 부재를 토대로 복원도를 그려서 실제 바다를 건널 수 있는 배로 제작한 거거든요."]

수중 문화재 발굴부터 보존,연구,전시의 산실인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옛 선인들의 솜씨와 혼이 꿈틀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잠자던 바닷속 문화재 한눈에!…태안 보물창고 일반 공개
    • 입력 2019.11.18 (19:33)
    • 수정 2019.11.18 (19:43)
    뉴스 7
잠자던 바닷속 문화재 한눈에!…태안 보물창고 일반 공개
[앵커]

충남 태안 앞바다는 보존상태가 뛰어난 고려청자 등 유물 수만 점이 발견되면서 '보물창고'라는 별명이 붙었는데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물속에 잠자고 있던 수중 문화재가 오늘부터 일반에 전면 공개됐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장에라도 펄쩍 뛰어오를 듯한 두꺼비 모양의 벼루, 점을 찍어 표현한 울퉁불퉁한 피부가 아직도 생생합니다.

청자의 은은한 빛깔 위에 음각으로 새겨진 연꽃과 줄기의 입체감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매병에 , 대나무에 글씨를 적은 죽찰까지.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유물로 이들 3점 모두 보물로 지정됐습니다.

[이연재/학예연구관 : "이전에는 정확한 용도를 알 수 없었던 이 병이 참기름이나 꿀과 같은 굉장히 비싼 식재료를 담는 병이었다는 것을 이 죽찰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고요."]

지난 2007년 주꾸미를 잡던 중 청자 한 점이 우연히 딸려 온 이후 태안 대섬과 마도 일대 해역에서 발견된 난파선만 5척.

3만 점 넘는 유물이 쏟아졌습니다.

이 가운데 천여 점이 마도 해역에서 차로 10분 거리의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공개됐습니다.

특히 마도 1호선을 실물 크기로 복원하고, 당시 뱃사람들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수저나 그릇 등도 함께 전시됩니다.

[오연주/학예연구사 : "모형이긴 하지만 마도 1호선을 지금 남아 있는 부재를 토대로 복원도를 그려서 실제 바다를 건널 수 있는 배로 제작한 거거든요."]

수중 문화재 발굴부터 보존,연구,전시의 산실인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옛 선인들의 솜씨와 혼이 꿈틀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