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불출마 ‘폭탄선언’에 여의도 ‘술렁’
입력 2019.11.18 (19:49) 수정 2019.11.18 (21:30)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불출마 ‘폭탄선언’에 여의도 ‘술렁’
동영상영역 끝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세연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정치권에 적잖은 후폭풍을 낳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임 전 실장이 속한 당내 주류 세력이죠,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의 거취에 우선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우상호 의원이 나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당내에선 이미 다선 중진 의원들에게까지 '쇄신 압박'이 전달되는 분위기입니다.

뒤숭숭한 건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도부와 중진들을 향한 용퇴론이 다시 불붙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 해체' 요구에 선을 그으면서, 내년 총선까지 당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불출마 '폭탄선언' 다음 날 여의도 분위기, 어땠는지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 [여심야심] 불출마 ‘폭탄선언’에 여의도 ‘술렁’
    • 입력 2019.11.18 (19:49)
    • 수정 2019.11.18 (21:30)
    여심야심
[여심야심] 불출마 ‘폭탄선언’에 여의도 ‘술렁’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세연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장의 총선 불출마 선언이 정치권에 적잖은 후폭풍을 낳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임 전 실장이 속한 당내 주류 세력이죠,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의 거취에 우선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우상호 의원이 나서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당내에선 이미 다선 중진 의원들에게까지 '쇄신 압박'이 전달되는 분위기입니다.

뒤숭숭한 건 자유한국당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도부와 중진들을 향한 용퇴론이 다시 불붙는 분위기입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당 해체' 요구에 선을 그으면서, 내년 총선까지 당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불출마 '폭탄선언' 다음 날 여의도 분위기, 어땠는지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