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가족 또 극단적 선택…반복되는 ‘생활고 비극’
입력 2019.11.20 (21:41) 수정 2019.11.20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가족 또 극단적 선택…반복되는 ‘생활고 비극’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생활고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비슷한 비극은 ​이 달만 해도 두 번이나 더 있었습니다.

이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임대아파트입니다.

어제(19일) 낮 12시 35분쯤 이곳에 살던 일가족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거실에는 49살 이 모 씨와 이 씨의 20살 딸과 딸의 친구가 쓰러져 있었고, 작은방에선 24살 아들이 발견됐습니다.

이 씨로부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연락을 받은 지인이 아파트를 방문했는데, 인기척이 없자 119에 신고한 겁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 "(지인에게) 문자가 와서 부랴부랴 온 거죠. 깜짝 놀라서 인터폰을 시도했고 안 받아서 올라갔더니..."]

경찰은 침입 흔적 등이 없고, 각각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발견된 유서에는 여러 생활고충과 함께 경제적인 어려움을 담은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자녀들과 생활해온 이 씨는 수년 전부터 자치단체로부터 주거급여 등의 지원을 받아왔습니다.

[구청 관계자 : "주거 급여하고, 저소득 한 부모, 차상위 양곡... 자료상으로는(지원이) 3가지로 되어 있어요."]

지난 2일에도 서울시 성북구의 다세대 주택에서 70대 노모와 세 딸이 빚 독촉 등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들은 수개월 동안 월세와 가스, 전기요금을 밀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6일 경기도 양주의 50대 아버지가 어린 두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되는 등 일가족의 극단적 선택은 이달에만 3번째, 올해 들어선 알려진 것만 20건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을 혼자 견디고 있거나,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면 연락바랍니다.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 (www.hopeclick.or.kr)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생명의 전화 ☎1588-9191 (www.lifeline.or.kr)
청소년상담원 ☎1388 (www.cyber1388.kr)에서 24시간 대기 중인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일가족 또 극단적 선택…반복되는 ‘생활고 비극’
    • 입력 2019.11.20 (21:41)
    • 수정 2019.11.20 (22:01)
    뉴스 9
일가족 또 극단적 선택…반복되는 ‘생활고 비극’
[앵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생활고 때문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비슷한 비극은 ​이 달만 해도 두 번이나 더 있었습니다.

이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의 한 임대아파트입니다.

어제(19일) 낮 12시 35분쯤 이곳에 살던 일가족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거실에는 49살 이 모 씨와 이 씨의 20살 딸과 딸의 친구가 쓰러져 있었고, 작은방에선 24살 아들이 발견됐습니다.

이 씨로부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연락을 받은 지인이 아파트를 방문했는데, 인기척이 없자 119에 신고한 겁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 "(지인에게) 문자가 와서 부랴부랴 온 거죠. 깜짝 놀라서 인터폰을 시도했고 안 받아서 올라갔더니..."]

경찰은 침입 흔적 등이 없고, 각각의 유서가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이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발견된 유서에는 여러 생활고충과 함께 경제적인 어려움을 담은 내용이 담겨있었습니다.

자녀들과 생활해온 이 씨는 수년 전부터 자치단체로부터 주거급여 등의 지원을 받아왔습니다.

[구청 관계자 : "주거 급여하고, 저소득 한 부모, 차상위 양곡... 자료상으로는(지원이) 3가지로 되어 있어요."]

지난 2일에도 서울시 성북구의 다세대 주택에서 70대 노모와 세 딸이 빚 독촉 등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이들은 수개월 동안 월세와 가스, 전기요금을 밀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6일 경기도 양주의 50대 아버지가 어린 두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되는 등 일가족의 극단적 선택은 이달에만 3번째, 올해 들어선 알려진 것만 20건 정도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감당하기 힘든 어려움을 혼자 견디고 있거나,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면 연락바랍니다.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 (www.hopeclick.or.kr)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생명의 전화 ☎1588-9191 (www.lifeline.or.kr)
청소년상담원 ☎1388 (www.cyber1388.kr)에서 24시간 대기 중인 전문가에게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