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도심 운행 제한·공공기관 차량 2부제…12월~3월 미세먼지 강화 대책
입력 2019.11.21 (10:00) 사회
다음 달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 도심 운행이 제한됩니다. 내년 1월부터 서울 내 모든 공영주차장에서 5등급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을 더 받고, 도심 공영주차장에서는 모든 차량에 주차 할증이 붙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시행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철부터 이른 봄철까지 평상시보다 더 강화된 저감대책을 가동해 미세먼지를 집중 관리하는 사전 예방적 특별 대책입니다.

서울시는 먼저 다음 달부터 서울 도심 '녹색교통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을 상시 제한합니다.

녹색교통지역은 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등 종로구 8개 동과 소공동, 회현동, 명동 등 중구 7개 동이 포함된 지역입니다. 녹색교통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365일 운행이 금지됩니다. 어길 경우 하루 최대 25만 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합니다.

차량 이용을 줄이기 위해 서울 내 모든 시영주차장 108곳에서 5등급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을 50% 더 받고, 녹색교통 지역 내 시영주차장 24곳에서는 모든 차량에 25%(5등급 차량은 50%)의 주차요금을 더 받습니다. 다음 달 안내와 홍보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됩니다.

또 서울의 모든 행정·공공기관 1천51곳의 관용차량과 근무자 차량에 대해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에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됩니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와 점검도 강화합니다. 시청과 구청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자치구별 2명으로 구성된 시민감시단과 함께 서울 시내 모두 4천여 개 사업장과 공사장을 전수 점검합니다.

시즌제 기간 자치구별 미세먼지 중점관리도로에 대해 1일 2회 이상 도로청소를 하고, 청소차 일일 작업구간도 50km에서 60km로 확대합니다.

시즌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7대 상시 지원대책도 함께 이뤄집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민감군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처음 지정해 특별 관리합니다.

저소득층에 대한 친환경 보일러 설치 지원은 지원금 2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늘어납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올해 1월부터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 방안을 검토해 왔고 지난 9월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한 대토론회에서 전체의 약 94%가 시즌제 도입에 찬성해 다음달부터 시행됩니다.

박원순 시장은 "미세먼지는 전국, 전 세대에 걸친 가장 절박한 민생 현안"이라며, "더는 늦출 수 없는 사회적 과제에 강력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시민불편이 다소 따를 수 있지만, 이는 미세먼지라는 사회적 재난을 전 사회가 함께 이겨내기 위한 실천인 만큼 많은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 배출가스 5등급 차량 도심 운행 제한·공공기관 차량 2부제…12월~3월 미세먼지 강화 대책
    • 입력 2019.11.21 (10:00)
    사회
다음 달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서울 도심 운행이 제한됩니다. 내년 1월부터 서울 내 모든 공영주차장에서 5등급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을 더 받고, 도심 공영주차장에서는 모든 차량에 주차 할증이 붙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시행한다고 오늘(21일) 밝혔습니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철부터 이른 봄철까지 평상시보다 더 강화된 저감대책을 가동해 미세먼지를 집중 관리하는 사전 예방적 특별 대책입니다.

서울시는 먼저 다음 달부터 서울 도심 '녹색교통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을 상시 제한합니다.

녹색교통지역은 청운효자동, 사직동, 삼청동 등 종로구 8개 동과 소공동, 회현동, 명동 등 중구 7개 동이 포함된 지역입니다. 녹색교통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365일 운행이 금지됩니다. 어길 경우 하루 최대 25만 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합니다.

차량 이용을 줄이기 위해 서울 내 모든 시영주차장 108곳에서 5등급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을 50% 더 받고, 녹색교통 지역 내 시영주차장 24곳에서는 모든 차량에 25%(5등급 차량은 50%)의 주차요금을 더 받습니다. 다음 달 안내와 홍보를 거쳐 내년 1월부터 시행됩니다.

또 서울의 모든 행정·공공기관 1천51곳의 관용차량과 근무자 차량에 대해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에 차량 2부제가 의무적으로 시행됩니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와 점검도 강화합니다. 시청과 구청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자치구별 2명으로 구성된 시민감시단과 함께 서울 시내 모두 4천여 개 사업장과 공사장을 전수 점검합니다.

시즌제 기간 자치구별 미세먼지 중점관리도로에 대해 1일 2회 이상 도로청소를 하고, 청소차 일일 작업구간도 50km에서 60km로 확대합니다.

시즌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7대 상시 지원대책도 함께 이뤄집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민감군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처음 지정해 특별 관리합니다.

저소득층에 대한 친환경 보일러 설치 지원은 지원금 2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늘어납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올해 1월부터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 방안을 검토해 왔고 지난 9월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한 대토론회에서 전체의 약 94%가 시즌제 도입에 찬성해 다음달부터 시행됩니다.

박원순 시장은 "미세먼지는 전국, 전 세대에 걸친 가장 절박한 민생 현안"이라며, "더는 늦출 수 없는 사회적 과제에 강력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하겠다는 의지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지자체 중 처음으로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시민불편이 다소 따를 수 있지만, 이는 미세먼지라는 사회적 재난을 전 사회가 함께 이겨내기 위한 실천인 만큼 많은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