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주도 수중 통신 표준 2건, 국제표준으로 승인
입력 2019.11.24 (14:24) IT·과학
국내 주도 수중 통신 표준 2건, 국제표준으로 승인
한국이 주도한 수중-IoT(수중통신) 표준안 2건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됐습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8~22일 열린 '국제표준화기구(ISO)·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합동기술위원회(JTC 1)의 사물인터넷 분과위원회' 제6차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승인된 수중 IoT 표준안은 국민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수중통신을 이용한 서비스 설계·개발 가이드라인과 수중통신망관리시스템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제공합니다.

이를 활용해 수중 IoT가 현실화하면 수중에서도 해양환경과 생물 모니터링 등을 위해 다양한 기기와 통신할 수 있게 됩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표준안 승인으로 한국은 총 6건의 수중-IoT 국제표준 전체를 주도하게 됐다"며 "2022년 약 43억 달러 규모로 예상되는 수중통신 시장에서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 국내 주도 수중 통신 표준 2건, 국제표준으로 승인
    • 입력 2019.11.24 (14:24)
    IT·과학
국내 주도 수중 통신 표준 2건, 국제표준으로 승인
한국이 주도한 수중-IoT(수중통신) 표준안 2건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됐습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18~22일 열린 '국제표준화기구(ISO)·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합동기술위원회(JTC 1)의 사물인터넷 분과위원회' 제6차 국제표준화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승인된 수중 IoT 표준안은 국민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에서 개발한 기술을 기반으로 수중통신을 이용한 서비스 설계·개발 가이드라인과 수중통신망관리시스템에 필요한 요구사항을 제공합니다.

이를 활용해 수중 IoT가 현실화하면 수중에서도 해양환경과 생물 모니터링 등을 위해 다양한 기기와 통신할 수 있게 됩니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이번 표준안 승인으로 한국은 총 6건의 수중-IoT 국제표준 전체를 주도하게 됐다"며 "2022년 약 43억 달러 규모로 예상되는 수중통신 시장에서 유리한 교두보를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국립전파연구원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