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오늘까지” 최후통첩…한국당 “결사 저지” 반발
입력 2019.12.03 (21:08) 수정 2019.12.03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민주 “오늘까지” 최후통첩…한국당 “결사 저지” 반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야 갈등, 이뿐 아니죠.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 개혁안이 오늘(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습니다.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지 217일 만입니다.

이제 선거법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 모두, 마지막 관문 앞에 섰는데요,,

정치권 대립, 더 날카로와지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3일) 본회의로 넘어온 검찰 개혁 법안, 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입니다.

지난달 27일 부의된 선거법 개정안과 함께 표결 처리만 남았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최후통첩을 날렸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제 실행만 남았습니다. 오늘 저녁까지 (자유한국당의) 대답을 기다리겠습니다."]

민생법안 처리하는 '원포인트 본회의',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모든 전제는 필리버스터 철회입니다.

필리버스터 안건은 다음 회기에 표결해야 한다는 법에 따라, 임시회를 짧게 여러 번 열어 법안을 하나씩 처리하는 방안도 고심중인데, 이르면 6일 본회의 개회도 검토중입니다.

한국당은 본회의장 앞으로 달려갔습니다.

["본회의를 개의하라 개의하라."]

민생법안 처리, 오히려 민주당이 막고 있다며, 5개 법안의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라고 했습니다.

패스트트랙 법안은 모두 불법 부의라면서, 무제한 토론으로 결사 저지 방침도 굳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불법에 불법을 이어가는 이들이 합법적 필리버스터를 인정하지 않는 것입니다."]

팽팽한 대치 속에 중재안도 나왔지만,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합니다."]

야 3당 대표들은 선거법 즉각 처리를 촉구하면서 전운은 더 고조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뺀 협의체는 내일부터 본격 가동됩니다.

일주일 남은 정기국회, 여야 충돌은 초 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민주 “오늘까지” 최후통첩…한국당 “결사 저지” 반발
    • 입력 2019.12.03 (21:08)
    • 수정 2019.12.03 (22:07)
    뉴스 9
민주 “오늘까지” 최후통첩…한국당 “결사 저지” 반발
[앵커]

여야 갈등, 이뿐 아니죠.

패스트트랙에 오른 검찰 개혁안이 오늘(3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습니다.

신속처리 안건으로 지정된 지 217일 만입니다.

이제 선거법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 모두, 마지막 관문 앞에 섰는데요,,

정치권 대립, 더 날카로와지고 있습니다.

장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3일) 본회의로 넘어온 검찰 개혁 법안, 공수처 설치법과 검경 수사권 조정안입니다.

지난달 27일 부의된 선거법 개정안과 함께 표결 처리만 남았습니다.

민주당은 한국당에 최후통첩을 날렸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제 실행만 남았습니다. 오늘 저녁까지 (자유한국당의) 대답을 기다리겠습니다."]

민생법안 처리하는 '원포인트 본회의',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모든 전제는 필리버스터 철회입니다.

필리버스터 안건은 다음 회기에 표결해야 한다는 법에 따라, 임시회를 짧게 여러 번 열어 법안을 하나씩 처리하는 방안도 고심중인데, 이르면 6일 본회의 개회도 검토중입니다.

한국당은 본회의장 앞으로 달려갔습니다.

["본회의를 개의하라 개의하라."]

민생법안 처리, 오히려 민주당이 막고 있다며, 5개 법안의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라고 했습니다.

패스트트랙 법안은 모두 불법 부의라면서, 무제한 토론으로 결사 저지 방침도 굳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불법에 불법을 이어가는 이들이 합법적 필리버스터를 인정하지 않는 것입니다."]

팽팽한 대치 속에 중재안도 나왔지만,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한국당은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합니다."]

야 3당 대표들은 선거법 즉각 처리를 촉구하면서 전운은 더 고조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뺀 협의체는 내일부터 본격 가동됩니다.

일주일 남은 정기국회, 여야 충돌은 초 읽기에 들어갔습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