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총선 경선 앞두고 ‘7700명’ 당원 모집…공직자도 다수
입력 2019.12.03 (21:24) 수정 2019.12.03 (22: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총선 경선 앞두고 ‘7700명’ 당원 모집…공직자도 다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총선을 앞두고 일부 지지자들이 불법적으로 당원을 모집한 정황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원 모집에는 고위 공무원 뿐 아니라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 등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광역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광주지검은 지난 9월 광주도시공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뜻밖에도 백명 안팎의 더불어 민주당 입당 원서가 한 임원의 방에서 발견됐습니다.

이 임원의 통화내역 조사 과정에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총선 출마를 돕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이후 정 부시장은 지난 10월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KBS의 취재 결과 정 부시장의 출마가 유력했던 광주시 남구에 주소를 둔 7천 7백여명의 민주당 당원들의 리스트가 확인됐습니다.

엑셀 파일 형식의 명단에는 모집책에 해당하는 1차, 2차 추천인 명단도 담겨 있어, 피라미드식으로 당원 모집이 이뤄졌음을 짐작케 합니다.

1차 모집책 1번에 표기된 'JJ'는 정 부시장의 영문 약자로 추정됩니다.

백여 명에 달하는 이른바 '1차 모집책' 가운데 고위공무원들과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 등도 포함돼 있습니다.

KBS가 접촉한 몇몇 고위직 공무원들은 부인 등 다른 사람이 한 일이라고 주장했지만, 광주시 산하기관에서는 당원 모집을 시인한 간부도 나왔습니다.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음성변조 : "내가 민주당 권리당원 좀 해달라고 (주변에) 그랬어요. 저는 그런 것(불법인지는)생각 안하고 당원이 많았으면 좋겠다 그 생각만 했어요."]

정 부시장은 공무원을 동원한 당원 모집에 대한 반론 요청에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밝혔습니다.

검찰 역시 이 리스트를 확보하고 명단에 있는 광주시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 [단독] 총선 경선 앞두고 ‘7700명’ 당원 모집…공직자도 다수
    • 입력 2019.12.03 (21:24)
    • 수정 2019.12.03 (22:09)
    뉴스 9
[단독] 총선 경선 앞두고 ‘7700명’ 당원 모집…공직자도 다수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총선을 앞두고 일부 지지자들이 불법적으로 당원을 모집한 정황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당원 모집에는 고위 공무원 뿐 아니라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 등도 포함된 것으로 보입니다.

박지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주광역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광주지검은 지난 9월 광주도시공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뜻밖에도 백명 안팎의 더불어 민주당 입당 원서가 한 임원의 방에서 발견됐습니다.

이 임원의 통화내역 조사 과정에서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총선 출마를 돕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고, 이후 정 부시장은 지난 10월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KBS의 취재 결과 정 부시장의 출마가 유력했던 광주시 남구에 주소를 둔 7천 7백여명의 민주당 당원들의 리스트가 확인됐습니다.

엑셀 파일 형식의 명단에는 모집책에 해당하는 1차, 2차 추천인 명단도 담겨 있어, 피라미드식으로 당원 모집이 이뤄졌음을 짐작케 합니다.

1차 모집책 1번에 표기된 'JJ'는 정 부시장의 영문 약자로 추정됩니다.

백여 명에 달하는 이른바 '1차 모집책' 가운데 고위공무원들과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 등도 포함돼 있습니다.

KBS가 접촉한 몇몇 고위직 공무원들은 부인 등 다른 사람이 한 일이라고 주장했지만, 광주시 산하기관에서는 당원 모집을 시인한 간부도 나왔습니다.

[광주시 산하기관 임원/음성변조 : "내가 민주당 권리당원 좀 해달라고 (주변에) 그랬어요. 저는 그런 것(불법인지는)생각 안하고 당원이 많았으면 좋겠다 그 생각만 했어요."]

정 부시장은 공무원을 동원한 당원 모집에 대한 반론 요청에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밝혔습니다.

검찰 역시 이 리스트를 확보하고 명단에 있는 광주시 공무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지성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