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낀세대’ 설움…청년, 노인에만 집중된 지원
입력 2019.12.03 (21:34) 수정 2019.12.0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낀세대’ 설움…청년, 노인에만 집중된 지원
동영상영역 끝
[앵커]

40대에겐 재취업의 벽도 높습니다.

청년은 청년대로, 노인은 노인대로 , 일자리 지원이나 교육이 있는데~ 40대에겐 이마저도 없습니다.

청년과 노인 사이에 '낀 세대' 40대들이 다시 일할 수 있으려면 뭐가 필요할까요?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업학교에서 자동차 정비 기술을 배우는 45살 이근호씨.

20여년을 다닌 금속공장을 그만두고 다른 일을 찾는건 막막했습니다.

정부가 교육비 일부를 지원하는 내일배움카드를 신청했지만, 발급 받는것조차 힘겨웠습니다.

[이근호/40대 직업교육 참가자 : "4주 동안 계속 왔다 갔다 하면서 서류를 제출하고. 10명 중에 한 2~3명 정도만 (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요."]

취업성공패키지 등 다른 지원사업도 경쟁이 치열합니다.

모든 연령대가 대상이기 때문입니다.

청년에겐 구직활동자금, 내일채움공제 등 맞춤형 지원이 있습니다.

노인에게도 직접 일자리와 계속고용장려금 등 별도 지원이 집중돼 있지만 일자리와 재취업이 절실한 40대를 위한 지원은 없습니다.

단기 일자리 중심으로 재정이 투입되는 탓입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40대에 대한) 예산들이 배정이 되어야 하는데 인적 자본에 대한 투자가 지금 전혀 안 일어나고 있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자영업에 뛰어들려 해도 OECD 평균보다 비중이 훨씬 높은 과포화 상태여서 또 다른 실패를 맛보기 쉽습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 "(새 일자리를 위해선) 기술 습득이 필요하고요. 기업과 연계해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교육 프로그램에 정부 재정을 투입하는 방식이 될 수 있고요."]

숙련된 노동력을 가진 40대가 불황을 견디고 새 일을 찾을 때까지 일자리를 연결해주고 활로를 열어주는 정부의 역할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낀세대’ 설움…청년, 노인에만 집중된 지원
    • 입력 2019.12.03 (21:34)
    • 수정 2019.12.03 (22:08)
    뉴스 9
‘낀세대’ 설움…청년, 노인에만 집중된 지원
[앵커]

40대에겐 재취업의 벽도 높습니다.

청년은 청년대로, 노인은 노인대로 , 일자리 지원이나 교육이 있는데~ 40대에겐 이마저도 없습니다.

청년과 노인 사이에 '낀 세대' 40대들이 다시 일할 수 있으려면 뭐가 필요할까요?

오수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직업학교에서 자동차 정비 기술을 배우는 45살 이근호씨.

20여년을 다닌 금속공장을 그만두고 다른 일을 찾는건 막막했습니다.

정부가 교육비 일부를 지원하는 내일배움카드를 신청했지만, 발급 받는것조차 힘겨웠습니다.

[이근호/40대 직업교육 참가자 : "4주 동안 계속 왔다 갔다 하면서 서류를 제출하고. 10명 중에 한 2~3명 정도만 (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아요."]

취업성공패키지 등 다른 지원사업도 경쟁이 치열합니다.

모든 연령대가 대상이기 때문입니다.

청년에겐 구직활동자금, 내일채움공제 등 맞춤형 지원이 있습니다.

노인에게도 직접 일자리와 계속고용장려금 등 별도 지원이 집중돼 있지만 일자리와 재취업이 절실한 40대를 위한 지원은 없습니다.

단기 일자리 중심으로 재정이 투입되는 탓입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40대에 대한) 예산들이 배정이 되어야 하는데 인적 자본에 대한 투자가 지금 전혀 안 일어나고 있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자영업에 뛰어들려 해도 OECD 평균보다 비중이 훨씬 높은 과포화 상태여서 또 다른 실패를 맛보기 쉽습니다.

[성태윤/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 "(새 일자리를 위해선) 기술 습득이 필요하고요. 기업과 연계해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교육 프로그램에 정부 재정을 투입하는 방식이 될 수 있고요."]

숙련된 노동력을 가진 40대가 불황을 견디고 새 일을 찾을 때까지 일자리를 연결해주고 활로를 열어주는 정부의 역할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