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장판 위에 둔 ‘라텍스’…겨울철 숨은 방화범
입력 2019.12.13 (08:47) 수정 2019.12.13 (08:5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전기장판 위에 둔 ‘라텍스’…겨울철 숨은 방화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지면서 전기장판을 사용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전기장판 위에 라텍스 침구류를 장시간 올려두면 화재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하니, 특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창문으로 검은 연기가 흘러 나옵니다.

집 안으로 들어가자, 안방 침대 위에 시꺼멓게 타들어 간 흔적이 보입니다.

불이 시작된 곳은 라텍스 베개였습니다.

천연고무 성분인 라텍스로 만든 베개를 전기 장판 위에 놓아두자 열을 흡수하면서 스스로 불이 붙은 겁니다.

라텍스 매트리스를 전기장판 위에 올려뒀다가 불이 붙어 화재가 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런 라텍스 제품들은 열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전열기구 등과 함께 사용하면 화재 위험성이 높습니다.

얼마나 위험할까?

전기장판 위에 라텍스 매트리스를 깔고 전기장판을 작동시키자, 잠시 뒤 온도가 100도까지 치솟습니다.

매트리스가 전기장판의 열선 모양 그대로 열을 흡수한 모습이 보입니다.

라텍스 특성상 열이 빠져나갈 수 있는 공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매트리스에 열이 그대로 축적됩니다.

[권순배/서울 은평소방서 상황실장 : "라텍스는 천연 고무로 만들어졌고, 열을 잘 흡수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전기매트 위에 장시간 올려두면 착화발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라텍스 관련 화재는 2016년 33건에서 지난해 41건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침구류가 라텍스 성분이라면, 반드시 높은 온도에 오랜 시간 노출되는 걸 피하고, 난방기구 위에 올려놓거나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전기장판 위에 둔 ‘라텍스’…겨울철 숨은 방화범
    • 입력 2019.12.13 (08:47)
    • 수정 2019.12.13 (08:52)
    아침뉴스타임
전기장판 위에 둔 ‘라텍스’…겨울철 숨은 방화범
[앵커]

최근 기온이 영하권으로 뚝 떨어지면서 전기장판을 사용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전기장판 위에 라텍스 침구류를 장시간 올려두면 화재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하니, 특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베란다 창문으로 검은 연기가 흘러 나옵니다.

집 안으로 들어가자, 안방 침대 위에 시꺼멓게 타들어 간 흔적이 보입니다.

불이 시작된 곳은 라텍스 베개였습니다.

천연고무 성분인 라텍스로 만든 베개를 전기 장판 위에 놓아두자 열을 흡수하면서 스스로 불이 붙은 겁니다.

라텍스 매트리스를 전기장판 위에 올려뒀다가 불이 붙어 화재가 난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런 라텍스 제품들은 열 흡수율이 높기 때문에 전열기구 등과 함께 사용하면 화재 위험성이 높습니다.

얼마나 위험할까?

전기장판 위에 라텍스 매트리스를 깔고 전기장판을 작동시키자, 잠시 뒤 온도가 100도까지 치솟습니다.

매트리스가 전기장판의 열선 모양 그대로 열을 흡수한 모습이 보입니다.

라텍스 특성상 열이 빠져나갈 수 있는 공간이 거의 없기 때문에 매트리스에 열이 그대로 축적됩니다.

[권순배/서울 은평소방서 상황실장 : "라텍스는 천연 고무로 만들어졌고, 열을 잘 흡수하는 특성이 있습니다. 전기매트 위에 장시간 올려두면 착화발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라텍스 관련 화재는 2016년 33건에서 지난해 41건으로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침구류가 라텍스 성분이라면, 반드시 높은 온도에 오랜 시간 노출되는 걸 피하고, 난방기구 위에 올려놓거나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