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입력 2019.12.13 (17:30) 수정 2019.12.14 (13:53) 문화
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수상자들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의 '올해의 감독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받았습니다.

영화감독조합은 어제(12일) 저녁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시상식을 열고 봉준호 감독에게 '올해의 감독상'을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소속된 감독 300여 명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영국 런던에 체류 중인 봉 감독은 화상 연결을 통해 "디렉터스컷 초창기에 '플란더스의 개'로 신인 감독상을 받았는데 20년 가까이 지나 감독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그 자리에 많은 신인 감독님들이 계시는데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고 축복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의 신인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습니다. 김 감독은 올해의 비전상도 함께 받았습니다.

올해의 남자배우상은 '기생충'의 송강호, 올해의 여자배우상은 '미쓰백'의 한지민이 수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 입력 2019.12.13 (17:30)
    • 수정 2019.12.14 (13:53)
    문화
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의 '올해의 감독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받았습니다.

영화감독조합은 어제(12일) 저녁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시상식을 열고 봉준호 감독에게 '올해의 감독상'을 수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소속된 감독 300여 명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영국 런던에 체류 중인 봉 감독은 화상 연결을 통해 "디렉터스컷 초창기에 '플란더스의 개'로 신인 감독상을 받았는데 20년 가까이 지나 감독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그 자리에 많은 신인 감독님들이 계시는데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고 축복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의 신인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습니다. 김 감독은 올해의 비전상도 함께 받았습니다.

올해의 남자배우상은 '기생충'의 송강호, 올해의 여자배우상은 '미쓰백'의 한지민이 수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