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의 아영이 사건’ 막자…신생아실에도 CCTV
입력 2019.12.13 (19:29) 수정 2019.12.13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제2의 아영이 사건’ 막자…신생아실에도 CCTV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의 한 병원에서 신생아가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아영이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이 사건을 계기로 신생아실 CCTV 의무화가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수술실에 이어 신생아실에도 CCTV를 설치했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간호사가 아기를 높이 들더니 거칠게 내려놓고, 한 손으로 아이를 거꾸로 듭니다.

신생아인 아영이는 지난 10월 병원에서 갑자기 의식불명에 빠졌고 두개골 골절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신생아실에 CCTV 설치 의무화가 논의됐고 국회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모자보건법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가 도 산하 의료기관 2곳의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했습니다.

신생아실 CCTV는 24시간 내부 상황을 녹화하고, 산모가 원하는 경우 영상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윤덕희/경기도 보건의료정책과장 : "아무래도 학대 정황이 있다고 생각될 때 볼 수 있으니까 불안감 해소가 될 것이구요."]

그러나 수술실 내부나 신생아실 CCTV가 의료진의 적극적인 진료와 수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료계의 반발은 여전합니다.

CCTV 설치가 근본적 문제 해결 방안인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는 겁니다.

[박종혁/대한의사협회 대변인 : "이번에 CCTV 설치도 과연 이것이 환자에게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에 도움이 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해 수술실 CCTV 설치를 추진해 의료계와 마찰을 빚었던 경기도는 이같은 반발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 CCTV 설치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 ‘제2의 아영이 사건’ 막자…신생아실에도 CCTV
    • 입력 2019.12.13 (19:29)
    • 수정 2019.12.13 (19:32)
    뉴스 7
‘제2의 아영이 사건’ 막자…신생아실에도 CCTV
[앵커]

부산의 한 병원에서 신생아가 두개골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아영이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이 사건을 계기로 신생아실 CCTV 의무화가 논의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수술실에 이어 신생아실에도 CCTV를 설치했습니다.

박희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간호사가 아기를 높이 들더니 거칠게 내려놓고, 한 손으로 아이를 거꾸로 듭니다.

신생아인 아영이는 지난 10월 병원에서 갑자기 의식불명에 빠졌고 두개골 골절 진단을 받았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신생아실에 CCTV 설치 의무화가 논의됐고 국회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모자보건법 개정안이 발의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가 도 산하 의료기관 2곳의 신생아실에 CCTV를 설치했습니다.

신생아실 CCTV는 24시간 내부 상황을 녹화하고, 산모가 원하는 경우 영상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윤덕희/경기도 보건의료정책과장 : "아무래도 학대 정황이 있다고 생각될 때 볼 수 있으니까 불안감 해소가 될 것이구요."]

그러나 수술실 내부나 신생아실 CCTV가 의료진의 적극적인 진료와 수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의료계의 반발은 여전합니다.

CCTV 설치가 근본적 문제 해결 방안인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는 겁니다.

[박종혁/대한의사협회 대변인 : "이번에 CCTV 설치도 과연 이것이 환자에게 제대로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에 도움이 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해 수술실 CCTV 설치를 추진해 의료계와 마찰을 빚었던 경기도는 이같은 반발에도 불구하고 의료기관 CCTV 설치 지원사업을 더욱 확대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박희봉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