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건, 내일 방한…美 국무부 “대북문제 긴밀조율”
입력 2019.12.14 (10:28) 국제
비건, 내일 방한…美 국무부 “대북문제 긴밀조율”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내일(15일)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현지시간으로 13일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 뒤 약식 회견을 통해 입장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방문하고 국내 전문가들과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방문에는 한반도 문제에 깊이 관여해온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동행합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북한과 접촉을 모색하는 가운데 북측에서 원하면 언제 어디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비건, 내일 방한…美 국무부 “대북문제 긴밀조율”
    • 입력 2019.12.14 (10:28)
    국제
비건, 내일 방한…美 국무부 “대북문제 긴밀조율”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내일(15일)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현지시간으로 13일 밝혔습니다.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관한 긴밀한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하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 뒤 약식 회견을 통해 입장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기관을 방문하고 국내 전문가들과도 만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방문에는 한반도 문제에 깊이 관여해온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동행합니다.

비건 대표는 방한 기간 북한과 접촉을 모색하는 가운데 북측에서 원하면 언제 어디서라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