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가족장으로 장례
입력 2019.12.14 (11:01) 수정 2019.12.14 (13:39) 경제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가족장으로 장례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오늘(14일) 94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45세 때인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습니다.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1950년 부친의 부름을 받아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습니다.

1969년 구인회 창업 회장의 별세에 따라 구 명예회장은 1970년 LG그룹 회장을 이어받았습니다.

고인은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해 회장 재임 기간에 설립한 국내외 연구소만 70여 개에 이르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와 LG화학의 해외공장 건설을 추진해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구 명예회장은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그룹에 확립했습니다.

고인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 왔습니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지난해 먼저 타계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습니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습니다.

LG 그룹은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가족장으로 장례
    • 입력 2019.12.14 (11:01)
    • 수정 2019.12.14 (13:39)
    경제
구자경 LG 명예회장 별세…가족장으로 장례
구자경 LG 명예회장이 오늘(14일) 94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LG 창업주인 故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45세 때인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습니다.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던 1950년 부친의 부름을 받아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습니다.

1969년 구인회 창업 회장의 별세에 따라 구 명예회장은 1970년 LG그룹 회장을 이어받았습니다.

고인은 연구개발을 통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해 회장 재임 기간에 설립한 국내외 연구소만 70여 개에 이르고, 중국과 동남아시아, 동유럽, 미주 지역에 LG전자와 LG화학의 해외공장 건설을 추진해 그룹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구 명예회장은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그룹에 확립했습니다.

고인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 왔습니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지난해 먼저 타계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습니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습니다.

LG 그룹은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장례를 치를 예정이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