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명피해 왜 컸나…심한 경사·빙판길 관리 허술
입력 2019.12.14 (21:14) 수정 2019.12.15 (10: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명피해 왜 컸나…심한 경사·빙판길 관리 허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4일) 사고가 난 상주-영천 고속도로 구간은 경사가 심한 탓에,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구조인데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 이 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은 평소에도빙판길 제설 작업이 부실해 사고 위험이 잦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대형화물차 운전기사들.

겨울철만 되면 상주-영천고속도로 곳곳이 얼어, 운전 중 위험한 순간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입을 모읍니다.

특히 민간에서 관리하면서 일반 고속도로보다 제설 작업이 더디거나 부실했다고 주장합니다.

[최상용/화물차 운전기사 : "경부(고속도로)나 다른 고속도로는 눈이 보이면 도로공사에서 벌써 제설 작업이 아니라 염화칼슘을 다 뿌려 줘요. 여기 같은 경우엔 눈이 꼭 쌓여야지만 뿌리더라고요."]

해당 구간은 새벽부터 내린 비가 얼어, 제동 거리가 평소보다 10배 이상 길어진 상황.

경사도 심한 탓에, 한 번 차량이 미끄러지기 시작하면 연쇄 추돌로 이어지기 쉬운 구조입니다.

때문에 새벽 시간에 운행하는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은 이 고속도로에 빙판길이 생기지 않도록 평소에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했다고 주장합니다.

[박창호/화물차 운전기사 : "영상이라고 해도 어지간하면 염화칼슘을 뿌려놓고 미리 좀 대비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큽니다."]

상주-영천 고속도로 운영사 측은 사고 당일 제설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힌 가운데, 경찰은 해당 운영사의 도로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인명피해 왜 컸나…심한 경사·빙판길 관리 허술
    • 입력 2019.12.14 (21:14)
    • 수정 2019.12.15 (10:33)
    뉴스 9
인명피해 왜 컸나…심한 경사·빙판길 관리 허술
[앵커]

오늘(14일) 사고가 난 상주-영천 고속도로 구간은 경사가 심한 탓에,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구조인데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 이 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은 평소에도빙판길 제설 작업이 부실해 사고 위험이 잦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대형화물차 운전기사들.

겨울철만 되면 상주-영천고속도로 곳곳이 얼어, 운전 중 위험한 순간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입을 모읍니다.

특히 민간에서 관리하면서 일반 고속도로보다 제설 작업이 더디거나 부실했다고 주장합니다.

[최상용/화물차 운전기사 : "경부(고속도로)나 다른 고속도로는 눈이 보이면 도로공사에서 벌써 제설 작업이 아니라 염화칼슘을 다 뿌려 줘요. 여기 같은 경우엔 눈이 꼭 쌓여야지만 뿌리더라고요."]

해당 구간은 새벽부터 내린 비가 얼어, 제동 거리가 평소보다 10배 이상 길어진 상황.

경사도 심한 탓에, 한 번 차량이 미끄러지기 시작하면 연쇄 추돌로 이어지기 쉬운 구조입니다.

때문에 새벽 시간에 운행하는 대형화물차 운전자들은 이 고속도로에 빙판길이 생기지 않도록 평소에도 세심한 관리가 필요했다고 주장합니다.

[박창호/화물차 운전기사 : "영상이라고 해도 어지간하면 염화칼슘을 뿌려놓고 미리 좀 대비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큽니다."]

상주-영천 고속도로 운영사 측은 사고 당일 제설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힌 가운데, 경찰은 해당 운영사의 도로 관리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