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입력 2020.01.01 (21:05) 수정 2020.01.13 (14: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불신의 배경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죠.

먼저 경제분야를 보면 소득불평등 문제가 눈에 띕니다.

전체의 66%, 세 명 가운데 두 명이 소득불평등을 심각하게 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소득격차 수치가 줄어들고 있다는 정부 발표, 국민들이 체감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 이렇게 온도 차가 벌어지는 이유, 경제적인 불평등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오수호 기자가 분석해봤습니다.

[리포트]

[변호경/인천 부평구 : "(경제적인 불평등이 심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네, 더 심해졌죠. 있는 사람은 있고, 없는 사람은 너무 없고."]

하지만 소득 격차는 수치로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격차는 2011년에는 8배가 넘던 것이 6.5배 정도로 줄어, 역대 가장 작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추세는 저소득층의 벌이가 늘어서라기 보다는 정부의 지원 덕이 큽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저소득층은) 이전 소득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이 있기 때문에 정부가 지원하는 부분이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세금이 적어진, 경제가 좋아지지 않은 상태에서는 계속 이전 소득을 유지하기가 힘들겠죠."]

또 주요국들과 비교해보면, 국민들 생각대로 갈 길이 아직 멉니다.

소득 상·하위 20% 차이가 작은, 그러니까 소득이 더 평등한 나라부터 줄세워보면 우리나라는 OECD 36개국 중에 29위 입니다.

여기에 국민들이 경제적으로 불평등하다고 느끼는 더 큰 이유는 소득 보다 자산 격차에 있습니다.

[김지수/서울 서대문구 :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계속 재산을 불려가면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지만. 없는 사람들은 아무리 열심히 벌어도 이게 쓰고 저희가 생활하는 것도 있을 것 아니에요?"]

순자산을 보면 상위 20%는 10억이 넘는 반면 하위 20% 는 천만원도 안돼 차이가 125배가 넘었습니다.

1년 전보다도 훨씬 격차가 커진 겁니다.

이렇게 되면서 상위 10%는 전체 순자산의 43%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자산 불평등도 자체가 부동산에 의존해서 굉장히 커지고 있기 때문에 이게 소득 불평등도처럼 느껴져서..."]

자산 격차를 심화시키는 부동산 가격의 안정 그리고 근본적으로 소득을 늘릴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창출, 이 두 가지가 올해 우리 경제의 최대 과제인 셈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KBS-한국리서치] 2020 신년기획 여론조사 결과표

[연관기사]
[신년여론조사①] 처음 만난 사람보다 못 믿어…‘국회·언론·검찰’ 불신 톱3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신년여론조사③] 여성, ‘경력 단절’에 한 번 울고, ‘임금’에 두 번 운다
[신년여론조사④] “공정과 안전”…2020 한국사회 핵심 가치
  •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 입력 2020.01.01 (21:05)
    • 수정 2020.01.13 (14:14)
    뉴스 9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앵커]

이런 불신의 배경에 주목할 필요가 있겠죠.

먼저 경제분야를 보면 소득불평등 문제가 눈에 띕니다.

전체의 66%, 세 명 가운데 두 명이 소득불평등을 심각하게 보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소득격차 수치가 줄어들고 있다는 정부 발표, 국민들이 체감하기 어려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 이렇게 온도 차가 벌어지는 이유, 경제적인 불평등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오수호 기자가 분석해봤습니다.

[리포트]

[변호경/인천 부평구 : "(경제적인 불평등이 심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네, 더 심해졌죠. 있는 사람은 있고, 없는 사람은 너무 없고."]

하지만 소득 격차는 수치로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격차는 2011년에는 8배가 넘던 것이 6.5배 정도로 줄어, 역대 가장 작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추세는 저소득층의 벌이가 늘어서라기 보다는 정부의 지원 덕이 큽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저소득층은) 이전 소득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이 있기 때문에 정부가 지원하는 부분이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세금이 적어진, 경제가 좋아지지 않은 상태에서는 계속 이전 소득을 유지하기가 힘들겠죠."]

또 주요국들과 비교해보면, 국민들 생각대로 갈 길이 아직 멉니다.

소득 상·하위 20% 차이가 작은, 그러니까 소득이 더 평등한 나라부터 줄세워보면 우리나라는 OECD 36개국 중에 29위 입니다.

여기에 국민들이 경제적으로 불평등하다고 느끼는 더 큰 이유는 소득 보다 자산 격차에 있습니다.

[김지수/서울 서대문구 :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계속 재산을 불려가면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지만. 없는 사람들은 아무리 열심히 벌어도 이게 쓰고 저희가 생활하는 것도 있을 것 아니에요?"]

순자산을 보면 상위 20%는 10억이 넘는 반면 하위 20% 는 천만원도 안돼 차이가 125배가 넘었습니다.

1년 전보다도 훨씬 격차가 커진 겁니다.

이렇게 되면서 상위 10%는 전체 순자산의 43%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상봉/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자산 불평등도 자체가 부동산에 의존해서 굉장히 커지고 있기 때문에 이게 소득 불평등도처럼 느껴져서..."]

자산 격차를 심화시키는 부동산 가격의 안정 그리고 근본적으로 소득을 늘릴 수 있는 좋은 일자리 창출, 이 두 가지가 올해 우리 경제의 최대 과제인 셈입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 [KBS-한국리서치] 2020 신년기획 여론조사 결과표

[연관기사]
[신년여론조사①] 처음 만난 사람보다 못 믿어…‘국회·언론·검찰’ 불신 톱3

[신년여론조사②] 소득격차 역대 최소지만…OECD 하위권에 자산격차 벌어져
[신년여론조사③] 여성, ‘경력 단절’에 한 번 울고, ‘임금’에 두 번 운다
[신년여론조사④] “공정과 안전”…2020 한국사회 핵심 가치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