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검찰수사·남북관계’ 주목
입력 2020.01.14 (06:27) 수정 2020.01.14 (06:4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검찰수사·남북관계’ 주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합니다.

출입기자들이 자유롭게 묻고 문 대통령이 답하는 방식인데,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 수사와 최근 검찰 인사, 또 남북관계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현안에 대해 직접 답을 내놓습니다.

내외신 출입 기자 2백여 명이 참석하는데,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보며 질문자를 선정해 답하는 방식으로 90분간 TV를 통해 생중계됩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신년사를 먼저 발표한 만큼, 오늘은 짧은 모두발언을 한 뒤 곧바로 질문을 받을 예정입니다.

먼저 국내 사안에선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에 대해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를 겨냥한 '감찰 무마 의혹' 등 검찰 수사,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 등에 대한 질문이 예상됩니다.

또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두고 양측은 위법하다, 적법하다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이에 대한 언급도 주목됩니다.

외교 안보 분야에선 북미 비핵화 협상을 촉진할 방안, 또 지난 7일 신년사에서 강조한 '남북 협력 제안'에 대해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최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남측은 북미 사이에 끼어들지 말라'고 냉담한 반응을 보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경제 정책에선 집권 4년차 '확실한 변화'를 예고한 문 대통령이 경제 활력 제고 방안을 소개할지도 관심입니다.

또 앞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예고한 만큼, 집값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이 언급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검찰수사·남북관계’ 주목
    • 입력 2020.01.14 (06:27)
    • 수정 2020.01.14 (06:48)
    뉴스광장 1부
문 대통령 오늘 신년 기자회견…‘검찰수사·남북관계’ 주목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합니다.

출입기자들이 자유롭게 묻고 문 대통령이 답하는 방식인데,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 수사와 최근 검찰 인사, 또 남북관계 등에 대한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현안에 대해 직접 답을 내놓습니다.

내외신 출입 기자 2백여 명이 참석하는데, 문 대통령이 직접 사회를 보며 질문자를 선정해 답하는 방식으로 90분간 TV를 통해 생중계됩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신년사를 먼저 발표한 만큼, 오늘은 짧은 모두발언을 한 뒤 곧바로 질문을 받을 예정입니다.

먼저 국내 사안에선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에 대해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를 겨냥한 '감찰 무마 의혹' 등 검찰 수사,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 등에 대한 질문이 예상됩니다.

또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을 두고 양측은 위법하다, 적법하다 갈등이 이어지고 있어 이에 대한 언급도 주목됩니다.

외교 안보 분야에선 북미 비핵화 협상을 촉진할 방안, 또 지난 7일 신년사에서 강조한 '남북 협력 제안'에 대해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최근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남측은 북미 사이에 끼어들지 말라'고 냉담한 반응을 보인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구상을 밝힐지 주목됩니다.

경제 정책에선 집권 4년차 '확실한 변화'를 예고한 문 대통령이 경제 활력 제고 방안을 소개할지도 관심입니다.

또 앞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예고한 만큼, 집값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이 언급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