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北 ‘南 끼지 마라’ 비난에 “서로 지킬 건 지켜야”
입력 2020.01.14 (07:22) 수정 2020.01.14 (07: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부, 北 ‘南 끼지 마라’ 비난에 “서로 지킬 건 지켜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남측은 북미 대화에 끼어들지 말라는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에 첫 반응을 내놨습니다.

남북이 서로 존중하며 지킬 건 지키자고 북한에 비난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11일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를 통해 남측은 북미 관계에 끼어들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집안 족속도 아닌 남조선, 주제넘은 일, 설레발 등 원색적 표현으로 남측을 비난했습니다.

담화가 나온지 이틀 만에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남북이 서로 존중하며 지킬 건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남북이 상대방을 존중하면서 또 서로 지켜야 할 것은 지켜나가는 그런 노력을 해야 할 것입니다."]

김계관 고문 담화는 북한이 내놓은 올해 첫 공식 대남 메시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미 간 촉진자 역할을 강조하며 남북 교류 협력 방안을 제안한 지 사흘 만에 나왔습니다.

북한이 원색적인 대남 비난을 이어가며, 사실상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한 것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정부가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북한이 당 전원회의에서 남북관계 언급을 생략한 데 이어 새해 첫 공식 입장에서도 여전한 대남 불신을 드러내면서 통미봉남 기조가 장기화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한반도 문제를 주도하겠다는 의도, 또 다른 한편으론 남측이 (대미) 의존외교를 탈피하지 않는 한 통미봉남 전략을 계속하겠다는 대남 압박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정부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뒤 남북 당국간 대화가 중단된 건 사실이라며 북한의 태도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정부, 北 ‘南 끼지 마라’ 비난에 “서로 지킬 건 지켜야”
    • 입력 2020.01.14 (07:22)
    • 수정 2020.01.14 (07:28)
    뉴스광장
정부, 北 ‘南 끼지 마라’ 비난에 “서로 지킬 건 지켜야”
[앵커]

정부가 남측은 북미 대화에 끼어들지 말라는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에 첫 반응을 내놨습니다.

남북이 서로 존중하며 지킬 건 지키자고 북한에 비난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11일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를 통해 남측은 북미 관계에 끼어들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한집안 족속도 아닌 남조선, 주제넘은 일, 설레발 등 원색적 표현으로 남측을 비난했습니다.

담화가 나온지 이틀 만에 정부가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남북이 서로 존중하며 지킬 건 지켜야 한다는 겁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서는 남북이 상대방을 존중하면서 또 서로 지켜야 할 것은 지켜나가는 그런 노력을 해야 할 것입니다."]

김계관 고문 담화는 북한이 내놓은 올해 첫 공식 대남 메시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북미 간 촉진자 역할을 강조하며 남북 교류 협력 방안을 제안한 지 사흘 만에 나왔습니다.

북한이 원색적인 대남 비난을 이어가며, 사실상 문 대통령 제안을 거부한 것이라는 해석까지 나오자, 정부가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북한이 당 전원회의에서 남북관계 언급을 생략한 데 이어 새해 첫 공식 입장에서도 여전한 대남 불신을 드러내면서 통미봉남 기조가 장기화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한반도 문제를 주도하겠다는 의도, 또 다른 한편으론 남측이 (대미) 의존외교를 탈피하지 않는 한 통미봉남 전략을 계속하겠다는 대남 압박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정부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뒤 남북 당국간 대화가 중단된 건 사실이라며 북한의 태도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