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최초 지하로 들어간 발전소 첫 공개
입력 2020.01.14 (07:39) 수정 2020.01.14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세계 최초 지하로 들어간 발전소 첫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30년에 세워진 우리나라의 최초의 발전소인 당인리 발전소.

시간이 흐르면서 1,2,3호기가 노후화로 폐쇄됐고 2017년, 4, 5호기마저 전력 생산을 중단해 '당인리 발전소'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가 싶었는데요.

같은 곳, 바로 땅 밑에 또 다른 발전소가 생겼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세계 최초로 지어진 지하 발전소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부터 동이 트는 새벽까지.

하얀 연기가 끊임없이 굴뚝에서 뿜어져 나옵니다.

옛 당인리 발전소 자리, 지하에 새로 생긴 서울 LNG 복합발전소에서 나오는 증기입니다.

지하를 가득 메우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한눈에 담기지 않을 정도로 큰 발전 설비가 보입니다.

연료는 천연가스인데 가스터빈을 이용해 한 번, 증기터빈을 이용해 두 번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이게 발전기거든요. 그러면 저쪽에 가스터빈에서 돌린 축 위에 같이 물려있어가지고 전기가 여기서 바로 생산되는 겁니다."]

이렇게 지하에 발전시설을 설치한 건 세계 최초입니다.

5개월간의 시험 운전을 끝내고 지난해 11월부터는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전기량만 800MW.

서울 370만 가구의 절반 정도에 공급할 수 있습니다.

여의도 등 발전소 근처 10만 가구에는 난방열도 공급합니다.

국가 주요시설에 공급하는 비상전력도 여기에서 만들어집니다.

지하에 위치하고 있어 보안 등에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박영규/한국중부발전 서울건설본부장 : "지하에 발전소를 지음으로 해서 비상시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 데 많은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

남아있는 옛 발전기 4, 5호기는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내후년 일반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4호기는 외부 골조만 남긴 채 복합 문화공간으로, 5호기는 내부 설비까지 그대로 보존돼 교육 장소로 활용됩니다.

또, 지상에는 나무를 심어 공원으로 가꾼 뒤, 옥상 전망대와 함께 올해 6월부터 시민들이 방문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세계 최초 지하로 들어간 발전소 첫 공개
    • 입력 2020.01.14 (07:39)
    • 수정 2020.01.14 (07:46)
    뉴스광장
세계 최초 지하로 들어간 발전소 첫 공개
[앵커]

1930년에 세워진 우리나라의 최초의 발전소인 당인리 발전소.

시간이 흐르면서 1,2,3호기가 노후화로 폐쇄됐고 2017년, 4, 5호기마저 전력 생산을 중단해 '당인리 발전소'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가 싶었는데요.

같은 곳, 바로 땅 밑에 또 다른 발전소가 생겼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세계 최초로 지어진 지하 발전소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밤부터 동이 트는 새벽까지.

하얀 연기가 끊임없이 굴뚝에서 뿜어져 나옵니다.

옛 당인리 발전소 자리, 지하에 새로 생긴 서울 LNG 복합발전소에서 나오는 증기입니다.

지하를 가득 메우는 엄청난 굉음과 함께 한눈에 담기지 않을 정도로 큰 발전 설비가 보입니다.

연료는 천연가스인데 가스터빈을 이용해 한 번, 증기터빈을 이용해 두 번 전기를 만들어낼 수 있습니다.

["이게 발전기거든요. 그러면 저쪽에 가스터빈에서 돌린 축 위에 같이 물려있어가지고 전기가 여기서 바로 생산되는 겁니다."]

이렇게 지하에 발전시설을 설치한 건 세계 최초입니다.

5개월간의 시험 운전을 끝내고 지난해 11월부터는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전기량만 800MW.

서울 370만 가구의 절반 정도에 공급할 수 있습니다.

여의도 등 발전소 근처 10만 가구에는 난방열도 공급합니다.

국가 주요시설에 공급하는 비상전력도 여기에서 만들어집니다.

지하에 위치하고 있어 보안 등에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박영규/한국중부발전 서울건설본부장 : "지하에 발전소를 지음으로 해서 비상시에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하는 데 많은 유리한 점이 있습니다."]

남아있는 옛 발전기 4, 5호기는 리모델링 과정을 거쳐 내후년 일반 시민에게 개방됩니다.

4호기는 외부 골조만 남긴 채 복합 문화공간으로, 5호기는 내부 설비까지 그대로 보존돼 교육 장소로 활용됩니다.

또, 지상에는 나무를 심어 공원으로 가꾼 뒤, 옥상 전망대와 함께 올해 6월부터 시민들이 방문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