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靑 떠나는 고민정 “‘국민의 입’되겠다”
입력 2020.01.15 (17:01) 취재K
靑 떠나는 고민정 “‘국민의 입’되겠다”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16일) 직전일인 오늘(15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출마를 위해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고 대변인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지난해 4월부터 '대통령의 입' 역할을 했던 고 대변인은 그동안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다가 최근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 마지막으로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을 찾은 자리에서 "여러분들 덕분에 제가 많이 강해졌던 것 같다. 날카로운 질문 때문에 속상하고 화도 나고 언성을 높이기도 하고 그만큼 저의 부족한 점, 정책에서 보완될 점을 여러분 덕분에 채워나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 캠프 대변인을 포함해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서 활동해왔는데 이제는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 그 길에 여러분께 도움받을 일도 있을 거고 여러분께 혼날 일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무엇이 됐든 그 장에서 정정당당하게 때론 맞서고 때론 보듬어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의 출마 지역으론 경기 고양지역이 유력한 가운데 서울 광진을과 동작을, 성남 분당을 지역구도 거론됩니다.

인사하는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인사하는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

고 대변인과 함께 유송화 춘추관장도 오늘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제2 부속실장을 하다 작년 1월부터 춘추관을 맡아온 유송화 관장은 과거 구의원을 지냈던 서울 노원구 지역 중 노원갑 출마가 예상됩니다.

유송화 관장도 고 대변인과 함께 춘추관 브리핑룸에 나와 "무척 두렵기도 하다. 그러나 꿈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29살 지방의원을 시작할 때 꿈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유 관장은 "사람을 귀중히 여기는 정치를 하고 싶다. 자신의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 그런 세상이 저의 꿈이다. 이웃에게 힘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이들의 후임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대략 다섯그룹에서 후임자를 찾고 있다"며 언론계와 정치권, 그리고 학계, 법조계, 청와대 내부에서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후임자 물색과 검증이 끝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쯤 현재 공석인 자리에 대한 인선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6일 사직한 주형철 전 경제보좌관 자리와 오늘 사직한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 또 청와대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과학기술보좌관 산하 디지털혁신비서관을 포함해, 모두 6명 정도의 청와대 비서진 인사가 예상됩니다.
  • 靑 떠나는 고민정 “‘국민의 입’되겠다”
    • 입력 2020.01.15 (17:01)
    취재K
靑 떠나는 고민정 “‘국민의 입’되겠다”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16일) 직전일인 오늘(15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출마를 위해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고 대변인의 사표를 수리했습니다.

지난해 4월부터 '대통령의 입' 역할을 했던 고 대변인은 그동안 총선 출마를 저울질하다가 최근 출마를 결심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오늘 마지막으로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을 찾은 자리에서 "여러분들 덕분에 제가 많이 강해졌던 것 같다. 날카로운 질문 때문에 속상하고 화도 나고 언성을 높이기도 하고 그만큼 저의 부족한 점, 정책에서 보완될 점을 여러분 덕분에 채워나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거 캠프 대변인을 포함해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서 활동해왔는데 이제는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 그 길에 여러분께 도움받을 일도 있을 거고 여러분께 혼날 일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무엇이 됐든 그 장에서 정정당당하게 때론 맞서고 때론 보듬어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의 출마 지역으론 경기 고양지역이 유력한 가운데 서울 광진을과 동작을, 성남 분당을 지역구도 거론됩니다.

인사하는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인사하는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

고 대변인과 함께 유송화 춘추관장도 오늘 사표가 수리됐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 제2 부속실장을 하다 작년 1월부터 춘추관을 맡아온 유송화 관장은 과거 구의원을 지냈던 서울 노원구 지역 중 노원갑 출마가 예상됩니다.

유송화 관장도 고 대변인과 함께 춘추관 브리핑룸에 나와 "무척 두렵기도 하다. 그러나 꿈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29살 지방의원을 시작할 때 꿈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유 관장은 "사람을 귀중히 여기는 정치를 하고 싶다. 자신의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없는 세상, 그런 세상이 저의 꿈이다. 이웃에게 힘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이들의 후임을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대략 다섯그룹에서 후임자를 찾고 있다"며 언론계와 정치권, 그리고 학계, 법조계, 청와대 내부에서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후임자 물색과 검증이 끝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쯤 현재 공석인 자리에 대한 인선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6일 사직한 주형철 전 경제보좌관 자리와 오늘 사직한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 또 청와대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과학기술보좌관 산하 디지털혁신비서관을 포함해, 모두 6명 정도의 청와대 비서진 인사가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