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남북 독자 영역 강조…“北 개별관광 적극 검토”
입력 2020.01.15 (19:13) 수정 2020.01.15 (19:4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통일부, 남북 독자 영역 강조…“北 개별관광 적극 검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새해 들면서 남북협력사업에서 우리의 독자 영역을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남북 문제는 우리의 문제라는 건데요.

우리 국민의 북한 개별 관광 역시 신변안전이 보장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남북 협력사업에서 남북 만의 영역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남북관계는 우리 문제인 만큼 현실적 방안을 강구해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는 겁니다.

한미가 협의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대북제재 틀 안에서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우리 국민의 북한 관광에 대해서도 보다 전향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별 관광은 유엔 안보리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게 정부의 일관적 입장이라며, 신변보장이 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개별관광에 대해서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신변안전이 보장된다는 전제하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단 북한의 비자를 신변안전 보장조치로 볼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선 더욱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은한 부대변인은 특히 이산가족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게 가장 우선적 과제라며, 다양한 실천적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어제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을 새해 남북협력사업의 하나로 거론하며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통일부, 남북 독자 영역 강조…“北 개별관광 적극 검토”
    • 입력 2020.01.15 (19:13)
    • 수정 2020.01.15 (19:45)
    뉴스 7
통일부, 남북 독자 영역 강조…“北 개별관광 적극 검토”
[앵커]

정부가 새해 들면서 남북협력사업에서 우리의 독자 영역을 계속 강조하고 있습니다.

남북 문제는 우리의 문제라는 건데요.

우리 국민의 북한 개별 관광 역시 신변안전이 보장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남북 협력사업에서 남북 만의 영역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남북관계는 우리 문제인 만큼 현실적 방안을 강구해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는 겁니다.

한미가 협의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대북제재 틀 안에서 긴밀하게 협의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우리 국민의 북한 관광에 대해서도 보다 전향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개별 관광은 유엔 안보리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는 게 정부의 일관적 입장이라며, 신변보장이 된다면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개별관광에 대해서 방금 말씀드린 것처럼 신변안전이 보장된다는 전제하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단 북한의 비자를 신변안전 보장조치로 볼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선 더욱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김은한 부대변인은 특히 이산가족들이 서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드는 게 가장 우선적 과제라며, 다양한 실천적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어제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별관광을 새해 남북협력사업의 하나로 거론하며 가능성을 모색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