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은, 기준금리 연 1.25%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입력 2020.01.17 (12:00) 수정 2020.01.17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한은, 기준금리 연 1.25%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은행이 새해 처음으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했습니다.

한은은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당분간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준금리가 연 1.25%로 동결됐습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해 7월과 10월에 각각 0.25%p씩 인하되면서 사상 최저치인 1.25%까지 내려왔습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가 동결된 뒤 석 달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습니다.

지난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금리 인상도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은은 최근 설비투자가 소폭 증가하고 소비 증가세도 확대되는 등,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기획재정부가 오늘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에서도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증가세를 보이는 등 일부 경제지표가 개선됐습니다.

고용 상황도 개선되고 있는 만큼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고 대내외 경제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로 국내수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은은 당초 예상했던 대로 올해 GDP 성장률은 2%대 초반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추가 금리 인하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중동 사태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고 한은도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오늘 회의에서도 금통위원 2명이 금리 인하를 지지하는 소수의견을 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한은, 기준금리 연 1.25%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 입력 2020.01.17 (12:00)
    • 수정 2020.01.17 (12:35)
    뉴스 12
한은, 기준금리 연 1.25% 동결…“경기 부진 일부 개선”
[앵커]

한국은행이 새해 처음으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했습니다.

한은은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당분간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할 뜻을 밝혔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준금리가 연 1.25%로 동결됐습니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해 7월과 10월에 각각 0.25%p씩 인하되면서 사상 최저치인 1.25%까지 내려왔습니다.

지난해 11월 기준금리가 동결된 뒤 석 달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습니다.

동결 결정은 시장의 예상대로였습니다.

지난 금리 인하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고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금리 인상도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한은은 최근 설비투자가 소폭 증가하고 소비 증가세도 확대되는 등, 국내 경제 부진이 일부 개선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기획재정부가 오늘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에서도 서비스업 생산과 소비가 증가세를 보이는 등 일부 경제지표가 개선됐습니다.

고용 상황도 개선되고 있는 만큼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고 대내외 경제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는 것으로 보입니다.

미·중 무역협상 1단계 합의로 국내수출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점도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한은은 당초 예상했던 대로 올해 GDP 성장률은 2%대 초반 수준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추가 금리 인하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중동 사태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있고 한은도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 여력이 남아있다고 여러 차례 밝힌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오늘 회의에서도 금통위원 2명이 금리 인하를 지지하는 소수의견을 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