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돌아온 안철수 “총선 불출마…실용적 중도정당 만들 것”
입력 2020.01.19 (21:09) 수정 2020.01.20 (08: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돌아온 안철수 “총선 불출마…실용적 중도정당 만들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에는 정치권 소식입니다.

안철수 전 의원이 오늘(19일) 귀국했습니다.

독일로 떠난 지 1년 4개월여만인데, 가장 먼저 꺼낸 말, 총선 불출마였습니다.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면서도, 보수통합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4개월여 만에 돌아온 안철수 전 의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큰절로 정계 복귀를 알렸습니다.

이번 총선 어떻게 할 지 말들이 많았는데, 정작 본인은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자처했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저는 출마하지 않습니다. 간절하게 대한민국이 변해야 된다는, 그런 일들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가능한 많이 (국회에) 진입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행복한 국민, 공정과 안전, 일하는 정치를 내세웠는데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정부여당을 향해선 국정운영의 폭주를 막겠다고 했고,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정부 여당은 진영 논리의 구태 정치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보수통합은 관심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저는 관심 없습니다. 야권도 혁신적인 변화가 꼭 필요합니다."]

결국, 바른미래당에 남을지 독자 창당할지인데, 조만간 손학규 대표와 회동을 갖고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함께 했던 대안신당은 금의환향이 아닌 돌아온 탕자일 뿐이라 했고, 보수 야권에선 함께 하기 어렵겠다는 반응 속에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깁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그분도 청년인가요? 오늘 얘기는 청년에 관해서 하하하 (국한하기로 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내일(20일) 첫 일정으로 국립현충원과 광주 5.18 묘역을 차례로 참배합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돌아온 안철수 “총선 불출마…실용적 중도정당 만들 것”
    • 입력 2020.01.19 (21:09)
    • 수정 2020.01.20 (08:45)
    뉴스 9
돌아온 안철수 “총선 불출마…실용적 중도정당 만들 것”
[앵커]

이번에는 정치권 소식입니다.

안철수 전 의원이 오늘(19일) 귀국했습니다.

독일로 떠난 지 1년 4개월여만인데, 가장 먼저 꺼낸 말, 총선 불출마였습니다.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면서도, 보수통합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송락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4개월여 만에 돌아온 안철수 전 의원,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큰절로 정계 복귀를 알렸습니다.

이번 총선 어떻게 할 지 말들이 많았는데, 정작 본인은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자처했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저는 출마하지 않습니다. 간절하게 대한민국이 변해야 된다는, 그런 일들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가능한 많이 (국회에) 진입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

행복한 국민, 공정과 안전, 일하는 정치를 내세웠는데 '실용적 중도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정부여당을 향해선 국정운영의 폭주를 막겠다고 했고,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정부 여당은 진영 논리의 구태 정치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보수통합은 관심 없다고 선언했습니다.

[안철수/바른미래당 전 의원 : "저는 관심 없습니다. 야권도 혁신적인 변화가 꼭 필요합니다."]

결국, 바른미래당에 남을지 독자 창당할지인데, 조만간 손학규 대표와 회동을 갖고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함께 했던 대안신당은 금의환향이 아닌 돌아온 탕자일 뿐이라 했고, 보수 야권에선 함께 하기 어렵겠다는 반응 속에 좀 더 지켜보자는 분위깁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그분도 청년인가요? 오늘 얘기는 청년에 관해서 하하하 (국한하기로 했습니다)."]

안 전 의원은 내일(20일) 첫 일정으로 국립현충원과 광주 5.18 묘역을 차례로 참배합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