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르포] 가축들 화상입고 물고기 폐사하고…폐허된 필리핀 관광 마을
입력 2020.01.19 (21:17) 수정 2020.01.20 (08: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르포] 가축들 화상입고 물고기 폐사하고…폐허된 필리핀 관광 마을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필리핀 탈 화산의 상황, 어제(18일) 전해드렸는데요.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지만 아직도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취재진이 출입이 허가된 시간에 주민과 함께 화산섬에서 3킬로미터 떨어진 호숫가 마을에 들어갔는데요.

잿빛으로 덮인 마을은 참혹한 모습이었습니다.

박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오토바이를 탄 주민이 다급히 마을로 향합니다.

하루에 딱 4시간만 집에 다녀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 주민을 따라 6백 가구가 사는 따알 마을에 들어갔습니다.

화산섬에서 가장 가까운 호숫가까지 내려와 봤습니다.

현재 이곳에는 화산섬에서 대피한 말 10여 마리가 묶여 있습니다.

몸통에 화상을 입은 말들은, 치료는커녕 화산재에 묻힌 풀을 뜯어먹지 못해 굶고 있습니다.

["원래 건강하고 튼튼한 말이었는데, 6일 동안 아무것도 못 먹었어요."]

관광객들이 보트를 타고 화산섬으로 향하던 호숫가엔 폐사한 물고기만 떠다닙니다.

탈 화산에서 마부로 일하던 알빈 엘도사 씨.

하루 아침에 일터를 잃었습니다.

주급으로 생활해 온 탓에 당장 다음주 생계가 걱정입니다.

[알빈 엘도사/따알 마을 주민 : "내 일터가 모두 파괴됐어요. 이제 어떻게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야할 지 모르겠어요."]

19년 동안 엘도사 씨가 살던 집, 지붕은 일부가 무너져내렸고 마당은 엉망이 됐습니다.

[알빈 엘도사 : "아이들이 여기를 좋아했어요. 저도 여기서자주 쉬었습니다."]

마을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수돗물 공급도 함께 멈춰버렸습니다.

더 이상 살기 힘든 마을.

필요한 짐만 빼 나가려는 주민들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이삿짐을 싸 완전히 떠나는 주민도 있습니다.

화산 폭발 이후 처음 집에 찾아온 알리요나 씨.

하루 빨리 이곳을 떠나고 싶습니다.

[알리요나/따알 마을 주민 : "아직 할아버지가 여기 머무르고 있어요. 화산이 폭발하기 전에 할아버지를 데리고 여길 떠날 겁니다."]

탈 화산에선 추가 여진이 이어지고 있어 당국은 대피명령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기약 없이 미뤄진 복귀에 주민들의 한숨만 깊어가고 있습니다.

필리핀 타가이타이에서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르포] 가축들 화상입고 물고기 폐사하고…폐허된 필리핀 관광 마을
    • 입력 2020.01.19 (21:17)
    • 수정 2020.01.20 (08:47)
    뉴스 9
[르포] 가축들 화상입고 물고기 폐사하고…폐허된 필리핀 관광 마을
[앵커]

필리핀 탈 화산의 상황, 어제(18일) 전해드렸는데요.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지만 아직도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취재진이 출입이 허가된 시간에 주민과 함께 화산섬에서 3킬로미터 떨어진 호숫가 마을에 들어갔는데요.

잿빛으로 덮인 마을은 참혹한 모습이었습니다.

박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 아침 오토바이를 탄 주민이 다급히 마을로 향합니다.

하루에 딱 4시간만 집에 다녀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 주민을 따라 6백 가구가 사는 따알 마을에 들어갔습니다.

화산섬에서 가장 가까운 호숫가까지 내려와 봤습니다.

현재 이곳에는 화산섬에서 대피한 말 10여 마리가 묶여 있습니다.

몸통에 화상을 입은 말들은, 치료는커녕 화산재에 묻힌 풀을 뜯어먹지 못해 굶고 있습니다.

["원래 건강하고 튼튼한 말이었는데, 6일 동안 아무것도 못 먹었어요."]

관광객들이 보트를 타고 화산섬으로 향하던 호숫가엔 폐사한 물고기만 떠다닙니다.

탈 화산에서 마부로 일하던 알빈 엘도사 씨.

하루 아침에 일터를 잃었습니다.

주급으로 생활해 온 탓에 당장 다음주 생계가 걱정입니다.

[알빈 엘도사/따알 마을 주민 : "내 일터가 모두 파괴됐어요. 이제 어떻게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야할 지 모르겠어요."]

19년 동안 엘도사 씨가 살던 집, 지붕은 일부가 무너져내렸고 마당은 엉망이 됐습니다.

[알빈 엘도사 : "아이들이 여기를 좋아했어요. 저도 여기서자주 쉬었습니다."]

마을에 전기 공급이 끊기면서, 수돗물 공급도 함께 멈춰버렸습니다.

더 이상 살기 힘든 마을.

필요한 짐만 빼 나가려는 주민들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이삿짐을 싸 완전히 떠나는 주민도 있습니다.

화산 폭발 이후 처음 집에 찾아온 알리요나 씨.

하루 빨리 이곳을 떠나고 싶습니다.

[알리요나/따알 마을 주민 : "아직 할아버지가 여기 머무르고 있어요. 화산이 폭발하기 전에 할아버지를 데리고 여길 떠날 겁니다."]

탈 화산에선 추가 여진이 이어지고 있어 당국은 대피명령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기약 없이 미뤄진 복귀에 주민들의 한숨만 깊어가고 있습니다.

필리핀 타가이타이에서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