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형제 대결에 심판으로 변신까지…풍성했던 KBL 올스타전
입력 2020.01.19 (21:35) 수정 2020.01.19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형제 대결에 심판으로 변신까지…풍성했던 KBL 올스타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남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려 다채로운 이벤트로 팬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허웅 허훈 형제 대결에 선수들이 심판으로도 변신해 재미를 더했습니다.

신수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둠을 뚫고 오토바이가 코트를 가로지릅니다.

올스타 전태풍의 등장입니다.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문을 연 남자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번 올스타전의 백미는 허웅, 허훈의 형제 대결이었습니다.

1대 1 대결에선 조명을 더 해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특히 허훈은 아버지 허재의 유행어를 따라 하는 등 자신의 끼를 뽐냈습니다.

["이게 블록이야? 이게 블록이야?"]

여기에 선수들이 직접 심판으로 변신해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했습니다.

자신의 팀을 구하기 위한 주장들의 편파판정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허훈 팀이 김시래 팀에 승리한 가운데 별 중의 별은 31점을 넣은 김종규가 됐습니다.

[김종규/MVP : "어제부터 시작해서 오늘까지 이틀 동안 팬들이랑 정말로 많은 스킨십을 했는데 정말 기쁜 마음으로 했어요. 저희는 굉장히 재밌었는데 팬 여러분들도 좋아하셨으면 하는 생각으로 선수들 모두 열심히 했습니다."]

올스타전에 뛰지 못한 선수들도 관중석에서 팬들과 함께했습니다.

[김태술/DB : "선수들도 사실 경기장에서 볼 기회가 없는데 굉장히 색다른 거 같고 또 한편으로는 팬의 입장에서 뛰는 선수들을 바라보니까 즐거운 것 같습니다."]

3시간여 동안 쉴 틈 없던 팬 서비스가 이어졌던 올스타전.

반환점을 돈 남자프로농구는 오는 21일부터 본격적인 순위경쟁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 형제 대결에 심판으로 변신까지…풍성했던 KBL 올스타전
    • 입력 2020.01.19 (21:35)
    • 수정 2020.01.19 (21:56)
    뉴스 9
형제 대결에 심판으로 변신까지…풍성했던 KBL 올스타전
[앵커]

남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려 다채로운 이벤트로 팬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허웅 허훈 형제 대결에 선수들이 심판으로도 변신해 재미를 더했습니다.

신수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어둠을 뚫고 오토바이가 코트를 가로지릅니다.

올스타 전태풍의 등장입니다.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문을 연 남자 프로농구 올스타전.

이번 올스타전의 백미는 허웅, 허훈의 형제 대결이었습니다.

1대 1 대결에선 조명을 더 해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특히 허훈은 아버지 허재의 유행어를 따라 하는 등 자신의 끼를 뽐냈습니다.

["이게 블록이야? 이게 블록이야?"]

여기에 선수들이 직접 심판으로 변신해 팬들에게 재미를 선사했습니다.

자신의 팀을 구하기 위한 주장들의 편파판정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허훈 팀이 김시래 팀에 승리한 가운데 별 중의 별은 31점을 넣은 김종규가 됐습니다.

[김종규/MVP : "어제부터 시작해서 오늘까지 이틀 동안 팬들이랑 정말로 많은 스킨십을 했는데 정말 기쁜 마음으로 했어요. 저희는 굉장히 재밌었는데 팬 여러분들도 좋아하셨으면 하는 생각으로 선수들 모두 열심히 했습니다."]

올스타전에 뛰지 못한 선수들도 관중석에서 팬들과 함께했습니다.

[김태술/DB : "선수들도 사실 경기장에서 볼 기회가 없는데 굉장히 색다른 거 같고 또 한편으로는 팬의 입장에서 뛰는 선수들을 바라보니까 즐거운 것 같습니다."]

3시간여 동안 쉴 틈 없던 팬 서비스가 이어졌던 올스타전.

반환점을 돈 남자프로농구는 오는 21일부터 본격적인 순위경쟁에 돌입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