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종건 ‘데이트 폭력’ 피해자 “사과 없는 사퇴에 억장 무너져”
입력 2020.01.28 (21:24) 수정 2020.01.28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원종건 ‘데이트 폭력’ 피해자 “사과 없는 사퇴에 억장 무너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저희 KBS 취재진이 원종건 씨의 데이트폭력 피해 여성을 오늘(28일) 만나봤습니다.

이 여성은 원 씨와 교제하는 동안 강압적인 성관계와 추행, 동의하지 않은 불법촬영까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4장의 사진과 원종건 씨와의 SNS 캡처를 포함한 장문의 글.

A 씨는 어제(27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에 원 씨의 데이트폭력을 폭로했습니다.

원 씨는 만 하루도 되지 않아 공개 석상에 나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종건/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사 :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입니다.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전 여자친구였던 A 씨와 어렵게 만나 원 씨 입장에 대한 심정을 물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제가 과거에 겪었던 고통을 자기가 인정을 해야 되는데 저랑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라는 말을 과연 가해자로 할 수 있나 억울했고요."]

신원 노출의 우려가 컸지만 A 씨는 원 씨가 국회의원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수차례 거절 의사를 분명히 밝혔는데도 강압적인 성관계, 즉 성폭행이 있었고 A 씨가 자신의 몸을 동의도 없이 수시로 불법촬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성폭행 이후 산부인과를 방문한 적도 있고, 헤어진 뒤 해바라기센터와 상담소를 통해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제 얘기를 듣고 나서 상담사 두 분 모두 이거는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말씀하신 거예요. 그래서 만일 고소할 의사가 있다면 이건 성폭행으로 고소하는게 맞고..."]

마음이 약해졌지만 폭로를 결심한 건 시일이 지나도 떨쳐지지 않는 수치심 때문이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폭로글을) 올리기까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고 그 정도로 제가 너무 수치스럽게 느껴졌고..."]

A 씨는 교제 기간 중 일부 피해 사실을 적은 일기장과 피해 사실을 정리한 기록, 관련 SNS 캡쳐 등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진은 원 씨의 반론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원 씨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 원종건 ‘데이트 폭력’ 피해자 “사과 없는 사퇴에 억장 무너져”
    • 입력 2020.01.28 (21:24)
    • 수정 2020.01.28 (22:17)
    뉴스 9
원종건 ‘데이트 폭력’ 피해자 “사과 없는 사퇴에 억장 무너져”
[앵커]

저희 KBS 취재진이 원종건 씨의 데이트폭력 피해 여성을 오늘(28일) 만나봤습니다.

이 여성은 원 씨와 교제하는 동안 강압적인 성관계와 추행, 동의하지 않은 불법촬영까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효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4장의 사진과 원종건 씨와의 SNS 캡처를 포함한 장문의 글.

A 씨는 어제(27일) 오후, 인터넷 커뮤니티에 원 씨의 데이트폭력을 폭로했습니다.

원 씨는 만 하루도 되지 않아 공개 석상에 나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원종건/더불어민주당 영입 인사 :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입니다. 이제라도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전 여자친구였던 A 씨와 어렵게 만나 원 씨 입장에 대한 심정을 물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제가 과거에 겪었던 고통을 자기가 인정을 해야 되는데 저랑 같이 (고통을) 치르겠다라는 말을 과연 가해자로 할 수 있나 억울했고요."]

신원 노출의 우려가 컸지만 A 씨는 원 씨가 국회의원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수차례 거절 의사를 분명히 밝혔는데도 강압적인 성관계, 즉 성폭행이 있었고 A 씨가 자신의 몸을 동의도 없이 수시로 불법촬영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성폭행 이후 산부인과를 방문한 적도 있고, 헤어진 뒤 해바라기센터와 상담소를 통해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제 얘기를 듣고 나서 상담사 두 분 모두 이거는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말씀하신 거예요. 그래서 만일 고소할 의사가 있다면 이건 성폭행으로 고소하는게 맞고..."]

마음이 약해졌지만 폭로를 결심한 건 시일이 지나도 떨쳐지지 않는 수치심 때문이었습니다.

[A 씨/음성변조 : "(폭로글을) 올리기까지 정말 오랜 시간이 걸렸고 그 정도로 제가 너무 수치스럽게 느껴졌고..."]

A 씨는 교제 기간 중 일부 피해 사실을 적은 일기장과 피해 사실을 정리한 기록, 관련 SNS 캡쳐 등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진은 원 씨의 반론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원 씨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허효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