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아키즈’에서 1인자까지…악바리 유영의 도전
입력 2020.02.22 (06:51) 수정 2020.02.22 (07:1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연아키즈’에서 1인자까지…악바리 유영의 도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 피겨의 간판 유영이 전국동계체전 16세 이하 부에서 가볍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제 남은 건 세계선수권.

자신을 악바리라고 말하는 유영이 어디까지 성장할까요.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경음악을 따라부르며 배짱 있는 연기를 보여주던 초등학생 유영.

어느새 피겨 간판으로 성장해 중학생으로서 마지막 연기를 펼쳤습니다.

비록 트리플 악셀에서는 실수를 했지만, 이어진 컴비네이션을 완벽히 소화하며 중심을 찾았습니다.

["(트리플 악셀은) 서프라이즈!"]

[유영/피겨 국가대표 : "원래 안 뛰려고 몸을 아끼려고 했는데 한국 피겨 팬분들께 좀 더 좋은 모습 드리고 싶어서 (뛰었어요)."]

유연한 스핀까지 고난도 연기를 소화한 결과는 우승입니다.

이제는 트리플 악셀을 넘어 쿼드러플 도전을 선언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고난도 점프하면 몸이 안 힘드냐 그래도 할 거냐 저는 그런 말을 되게 많이 들었어요."]

["(하지만) 그때 제가 안 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트리플 악셀은 당연히 뛰지도 못했을 거고..."]

["그런 말들이 저에게 좀 더 악바리 같은 그런 상황이 저를 더 강하게 했어요."]

악바리 유영은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인 세계 선수권에서 또 한 번의 성장을 다짐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 ‘연아키즈’에서 1인자까지…악바리 유영의 도전
    • 입력 2020.02.22 (06:51)
    • 수정 2020.02.22 (07:13)
    뉴스광장 1부
‘연아키즈’에서 1인자까지…악바리 유영의 도전
[앵커]

한국 피겨의 간판 유영이 전국동계체전 16세 이하 부에서 가볍게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이제 남은 건 세계선수권.

자신을 악바리라고 말하는 유영이 어디까지 성장할까요.

신수빈 기자입니다.

[리포트]

배경음악을 따라부르며 배짱 있는 연기를 보여주던 초등학생 유영.

어느새 피겨 간판으로 성장해 중학생으로서 마지막 연기를 펼쳤습니다.

비록 트리플 악셀에서는 실수를 했지만, 이어진 컴비네이션을 완벽히 소화하며 중심을 찾았습니다.

["(트리플 악셀은) 서프라이즈!"]

[유영/피겨 국가대표 : "원래 안 뛰려고 몸을 아끼려고 했는데 한국 피겨 팬분들께 좀 더 좋은 모습 드리고 싶어서 (뛰었어요)."]

유연한 스핀까지 고난도 연기를 소화한 결과는 우승입니다.

이제는 트리플 악셀을 넘어 쿼드러플 도전을 선언했습니다.

["많은 사람이 고난도 점프하면 몸이 안 힘드냐 그래도 할 거냐 저는 그런 말을 되게 많이 들었어요."]

["(하지만) 그때 제가 안 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트리플 악셀은 당연히 뛰지도 못했을 거고..."]

["그런 말들이 저에게 좀 더 악바리 같은 그런 상황이 저를 더 강하게 했어요."]

악바리 유영은 이번 시즌 마지막 대회인 세계 선수권에서 또 한 번의 성장을 다짐합니다.

KBS 뉴스 신수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