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등록 시작…이 당이 저 당? 헷갈리는 정당명
입력 2020.03.26 (21:05) 수정 2020.03.26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후보등록 시작…이 당이 저 당? 헷갈리는 정당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4년마다 어김없이 돌아오지만. 이번 선거. 조금 다릅니다.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적용되고, 무려 55만 명. 만 18세 유권자들이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보다 넓어지고 다양해진 셈이긴 한데... 넘어야 할 산 여럿입니다.

등록정당 수만 쉰 개다보니 비례대표 투표용지, 사상 최대로 길어졌구요.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정당 이름과 공약들. 구분이 쉽지 않습니다.

여기다 코로나19로 각국에 봉쇄령 내려지면서, 나라 밖 17만 유권자들의 투표 불투명해졌죠.

“기침 한번에도 예민한 시기에 무슨 선거냐...”

유권자가 투표장을 얼마나 찾을지도 미지숩니다.

그런데, 집안에 있는 시간 길어진 참에 각 당의 후보와 공약 꼼꼼히 살펴보면 어떨까요?

일단, 헷갈리는 총선 등록 정당들 박혜진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리포트]

현재 선관위 등록 정당, 모두 50개입니다.

이중 원내정당 내일(27일)이면 12개가 되는데, 비례후보만 내는 정당도 4곳 이상입니다.

비례전담 정당 두고서 위성정당이다, 아니다, 말도 많지만 정작 모 정당은 위성정당, 더 알리고 싶은 눈치입니다.

한 번 살펴볼까요.

더불어민주당이 형제당이라는 비례전담 정당, '더불어시민당'.

앞 단어 똑같죠.

지지자들에게 반찬 하나 더 늘어난 것이라며 한 지붕 세 가족이라는 열린 민주당까지, 유권자들 헷갈립니다.

미래통합당 볼까요.

비례전담 정당, '미래한국당' 입니다.

역시 앞 단어, 통일했습니다.

그런데 미래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 당명까지 겹쳐지면서 혼란스럽습니다.

그러다보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대표 만나 이렇게 말합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어제 :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당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서. 잘못 읽었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당 출범식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지난달 17일 : "우리 미래한국당은, 미래통합당은 여기에서 머물지 않고..."]

비례전담정당 등장에 총선 기호도 셈법이 복잡해졌습니다.

기호 1, 2번은 확실한데 3번을 두고는 민생당과 미래한국당이, 5번을 두고는 정의당과 더불어시민당이 다투고 있습니다.

비례후보를 뽑는 정당투표 용지 순번을 최대한 위로 올리려는 수싸움인데, 그만큼 더 헷갈리는 건 바로 유권자들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후보등록 시작…이 당이 저 당? 헷갈리는 정당명
    • 입력 2020.03.26 (21:05)
    • 수정 2020.03.26 (22:05)
    뉴스 9
후보등록 시작…이 당이 저 당? 헷갈리는 정당명
[앵커]

4년마다 어김없이 돌아오지만. 이번 선거. 조금 다릅니다.

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처음 적용되고, 무려 55만 명. 만 18세 유권자들이 새롭게 추가됐습니다.

보다 넓어지고 다양해진 셈이긴 한데... 넘어야 할 산 여럿입니다.

등록정당 수만 쉰 개다보니 비례대표 투표용지, 사상 최대로 길어졌구요.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정당 이름과 공약들. 구분이 쉽지 않습니다.

여기다 코로나19로 각국에 봉쇄령 내려지면서, 나라 밖 17만 유권자들의 투표 불투명해졌죠.

“기침 한번에도 예민한 시기에 무슨 선거냐...”

유권자가 투표장을 얼마나 찾을지도 미지숩니다.

그런데, 집안에 있는 시간 길어진 참에 각 당의 후보와 공약 꼼꼼히 살펴보면 어떨까요?

일단, 헷갈리는 총선 등록 정당들 박혜진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리포트]

현재 선관위 등록 정당, 모두 50개입니다.

이중 원내정당 내일(27일)이면 12개가 되는데, 비례후보만 내는 정당도 4곳 이상입니다.

비례전담 정당 두고서 위성정당이다, 아니다, 말도 많지만 정작 모 정당은 위성정당, 더 알리고 싶은 눈치입니다.

한 번 살펴볼까요.

더불어민주당이 형제당이라는 비례전담 정당, '더불어시민당'.

앞 단어 똑같죠.

지지자들에게 반찬 하나 더 늘어난 것이라며 한 지붕 세 가족이라는 열린 민주당까지, 유권자들 헷갈립니다.

미래통합당 볼까요.

비례전담 정당, '미래한국당' 입니다.

역시 앞 단어, 통일했습니다.

그런데 미래통합당의 전신 자유한국당 당명까지 겹쳐지면서 혼란스럽습니다.

그러다보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시민당 대표 만나 이렇게 말합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어제 :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의 당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서. 잘못 읽었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당 출범식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지난달 17일 : "우리 미래한국당은, 미래통합당은 여기에서 머물지 않고..."]

비례전담정당 등장에 총선 기호도 셈법이 복잡해졌습니다.

기호 1, 2번은 확실한데 3번을 두고는 민생당과 미래한국당이, 5번을 두고는 정의당과 더불어시민당이 다투고 있습니다.

비례후보를 뽑는 정당투표 용지 순번을 최대한 위로 올리려는 수싸움인데, 그만큼 더 헷갈리는 건 바로 유권자들입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