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일 묻은 옷 건조기에 넣었더니…“불이야!”
입력 2020.04.02 (08:00) 취재K
오일 묻은 옷 건조기에 넣었더니…“불이야!”
요즘 빨래하신 뒤에 건조기 많이들 사용하실 텐데요. 오일이 묻은 세탁물을 건조기에 돌리면 불이 날 수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건조기 문을 여니까 연기가 더 크게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셀프 빨래방을 운영하는 A씨는 그 날을 생생하게 기억했습니다. '불이 났다'는 손님의 전화를 받고 빨래방으로 달려가 보니, 건조기 안은 뿌연 연기로 가득했습니다. 건조기 문을 연 순간 산소와 만나며 불길은 더 커졌고, 이내 빨래방은 연기로 가득 찼습니다.

A씨는 침착하게 소화기를 가져와 불을 껐고, 곧바로 소방서에 신고했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조기 안에 있던 수건 등 세탁물 대부분이 불에 그을렸습니다. 지난 달 23일 밤 11시에 벌어진 일입니다.

셀프 빨래방이 위치한 곳은 10층 규모의 아파트 1층. 이 건물에는 모두 45세대가 살고 있습니다. 초기 진화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자칫 대형화재로 번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마사지 오일이 묻어 있던 수건들이 건조기 열에 까맣게 그을렸다. [사진 출처:제주소방서]마사지 오일이 묻어 있던 수건들이 건조기 열에 까맣게 그을렸다. [사진 출처:제주소방서]

불이 난 원인은 다름 아닌 세탁물에 묻어 있던 '기름'이었습니다. 인근 피부관리업체에서 마사지 오일이 묻은 수건을 건조기에 돌린 뒤 한 시간 가량 내버려 뒀는데, 오랜 시간 동안 건조기의 뜨거운 열이 빠져나가지 않아 불이 붙은 겁니다.

강성현 제주소방서 소방관은 "건조기의 기계적 결함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오일이 묻은 세탁물이 고온의 건조기에 노출돼 열이 축적되면서 자연 발화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연발화란 열의 축적으로 상온에서 스스로 불이 붙어 연소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문제는 이 같은 건조기 화재가 일반 가정집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는 겁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식용유와 화장품 오일 등 생활에서 더 자주 접하는 오일도 건조기의 열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불이 날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오일이 묻은 세탁물은 건조기에 넣지 말아 달라고 조언합니다. 강 소방관은 "오일이 묻은 세탁물을 세탁기에 돌리더라도 80% 이상은 잔여물이 남게 되고, 이 잔여물이 건조기 고온의 송풍 과정에서 열이 축적돼 불이 날 수 있다"며 "오일이 묻은 세탁물은 건조기를 사용하지 말고, 널어서 자연건조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건조기 화재 연기로 가득찬 빨래방 [사진 출처:제주소방서]건조기 화재 연기로 가득찬 빨래방 [사진 출처:제주소방서]

건조기를 꼭 사용해야 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방당국은 세탁물에 잔여 오일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세탁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충분한 양의 세제를 넣어 높은 온도의 물로 세탁하고, 오염이 심할 때는 2~3차례에 걸쳐 세탁해야 한다는 겁니다.

충분히 세탁했다고 긴장을 놓아선 안 됩니다. 건조기 작동이 끝난 직후에는 세탁물을 꺼내 열을 식히는 것이 화재를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강 소방관은 "건조기 사용 뒤 세탁물을 곧바로 비닐봉지에 넣어 이동하다가 불이 붙는 때도 있다"며 "건조기 사용이 끝난 뒤에는 세탁물을 꺼내 펼쳐서 열을 낮춰 발화 가능성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상에 편리함을 더해준 건조기, 안전하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 오일 묻은 옷 건조기에 넣었더니…“불이야!”
    • 입력 2020.04.02 (08:00)
    취재K
오일 묻은 옷 건조기에 넣었더니…“불이야!”
요즘 빨래하신 뒤에 건조기 많이들 사용하실 텐데요. 오일이 묻은 세탁물을 건조기에 돌리면 불이 날 수 있다는 것 알고 계셨나요?


"건조기 문을 여니까 연기가 더 크게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셀프 빨래방을 운영하는 A씨는 그 날을 생생하게 기억했습니다. '불이 났다'는 손님의 전화를 받고 빨래방으로 달려가 보니, 건조기 안은 뿌연 연기로 가득했습니다. 건조기 문을 연 순간 산소와 만나며 불길은 더 커졌고, 이내 빨래방은 연기로 가득 찼습니다.

A씨는 침착하게 소화기를 가져와 불을 껐고, 곧바로 소방서에 신고했습니다.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건조기 안에 있던 수건 등 세탁물 대부분이 불에 그을렸습니다. 지난 달 23일 밤 11시에 벌어진 일입니다.

셀프 빨래방이 위치한 곳은 10층 규모의 아파트 1층. 이 건물에는 모두 45세대가 살고 있습니다. 초기 진화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면 자칫 대형화재로 번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마사지 오일이 묻어 있던 수건들이 건조기 열에 까맣게 그을렸다. [사진 출처:제주소방서]마사지 오일이 묻어 있던 수건들이 건조기 열에 까맣게 그을렸다. [사진 출처:제주소방서]

불이 난 원인은 다름 아닌 세탁물에 묻어 있던 '기름'이었습니다. 인근 피부관리업체에서 마사지 오일이 묻은 수건을 건조기에 돌린 뒤 한 시간 가량 내버려 뒀는데, 오랜 시간 동안 건조기의 뜨거운 열이 빠져나가지 않아 불이 붙은 겁니다.

강성현 제주소방서 소방관은 "건조기의 기계적 결함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오일이 묻은 세탁물이 고온의 건조기에 노출돼 열이 축적되면서 자연 발화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자연발화란 열의 축적으로 상온에서 스스로 불이 붙어 연소하는 현상을 말합니다.

문제는 이 같은 건조기 화재가 일반 가정집에서도 일어날 수 있다는 겁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식용유와 화장품 오일 등 생활에서 더 자주 접하는 오일도 건조기의 열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불이 날 수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오일이 묻은 세탁물은 건조기에 넣지 말아 달라고 조언합니다. 강 소방관은 "오일이 묻은 세탁물을 세탁기에 돌리더라도 80% 이상은 잔여물이 남게 되고, 이 잔여물이 건조기 고온의 송풍 과정에서 열이 축적돼 불이 날 수 있다"며 "오일이 묻은 세탁물은 건조기를 사용하지 말고, 널어서 자연건조 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건조기 화재 연기로 가득찬 빨래방 [사진 출처:제주소방서]건조기 화재 연기로 가득찬 빨래방 [사진 출처:제주소방서]

건조기를 꼭 사용해야 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방당국은 세탁물에 잔여 오일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세탁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충분한 양의 세제를 넣어 높은 온도의 물로 세탁하고, 오염이 심할 때는 2~3차례에 걸쳐 세탁해야 한다는 겁니다.

충분히 세탁했다고 긴장을 놓아선 안 됩니다. 건조기 작동이 끝난 직후에는 세탁물을 꺼내 열을 식히는 것이 화재를 예방하는 방법입니다. 강 소방관은 "건조기 사용 뒤 세탁물을 곧바로 비닐봉지에 넣어 이동하다가 불이 붙는 때도 있다"며 "건조기 사용이 끝난 뒤에는 세탁물을 꺼내 펼쳐서 열을 낮춰 발화 가능성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일상에 편리함을 더해준 건조기, 안전하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