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아베 “내달 6일까지 도쿄 등 7곳에 ‘긴급 사태’ 선포”
입력 2020.04.06 (17:38) 수정 2020.04.06 (22:23) 국제
日 아베 “내달 6일까지 도쿄 등 7곳에 ‘긴급 사태’ 선포”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도쿄도(東京都) 등 7개 도도부현(都道府縣·한국의 '광역자치단체'에 해당)에 1개월 동안 '긴급 사태'를 선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감염증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비공식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의견을 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자문 결과를 토대로,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르면 내일(7일) '긴급 사태'를 선포하는 방침을 공개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긴급 사태' 선포 대상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도쿄도(東京都)를 비롯한 지바(千葉)현, 사이타마(埼玉)현, 가나가와(神奈川) 등 수도권, 그리고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지역입니다.

어제 기준으로 지역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도쿄도 1천 33명, 오사카부 408명, 가나가와현 265명, 지바현 260명, 효고현 203명, 사이타마현 108명, 후쿠오카현 162명 등입니다.

특히 도쿄도에서는 매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크게 줄었던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83명의 확진자가 새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월요일이던 지난달 23일에는 도쿄도 내 신규 확진자가 16명, 30일에는 13명에 불과했습니다.

'긴급 사태' 발령 기간은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 1개월 정도가 될 거라고 아베 총리는 설명했습니다.

교도통신도 아베 총리가 오늘 열린 자민당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내일 선포하기 위한 준비를 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각 광역단체장은 외출 자제 요청을 할 수 있으며, 학교 휴교나 백화점,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에 대한 이용 제한 등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게 됩니다.

특히 필요한 경우 임시 의료시설을 정비하기 위해 토지나 건물 소유자 동의를 얻지 않고 사용할 수 있고, 의약품이나 의료기기의 수용과 배송 등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게 됩니다.

다만 유럽이나 미국, 한국과 달리 이를 어길 경우 벌금이나 형사처벌 조항은 없습니다.

일본 내에서 '긴급 사태'가 선언되는 건 2013년 4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이 발효된 이후 첫 사례가 됩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20%에 달하는 108조 엔, 우리 돈 1천200조 원 규모의 경제 대책도 내놓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日 아베 “내달 6일까지 도쿄 등 7곳에 ‘긴급 사태’ 선포”
    • 입력 2020.04.06 (17:38)
    • 수정 2020.04.06 (22:23)
    국제
日 아베 “내달 6일까지 도쿄 등 7곳에 ‘긴급 사태’ 선포”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도쿄도(東京都) 등 7개 도도부현(都道府縣·한국의 '광역자치단체'에 해당)에 1개월 동안 '긴급 사태'를 선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6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감염증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비공식 회의에서 이 같은 방침에 대해 의견을 구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자문 결과를 토대로,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르면 내일(7일) '긴급 사태'를 선포하는 방침을 공개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긴급 사태' 선포 대상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도쿄도(東京都)를 비롯한 지바(千葉)현, 사이타마(埼玉)현, 가나가와(神奈川) 등 수도권, 그리고 오사카부(大阪府), 효고(兵庫)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지역입니다.

어제 기준으로 지역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도쿄도 1천 33명, 오사카부 408명, 가나가와현 265명, 지바현 260명, 효고현 203명, 사이타마현 108명, 후쿠오카현 162명 등입니다.

특히 도쿄도에서는 매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크게 줄었던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83명의 확진자가 새로 파악됐습니다. 앞서 월요일이던 지난달 23일에는 도쿄도 내 신규 확진자가 16명, 30일에는 13명에 불과했습니다.

'긴급 사태' 발령 기간은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든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 1개월 정도가 될 거라고 아베 총리는 설명했습니다.

교도통신도 아베 총리가 오늘 열린 자민당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내일 선포하기 위한 준비를 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각 광역단체장은 외출 자제 요청을 할 수 있으며, 학교 휴교나 백화점, 영화관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시설에 대한 이용 제한 등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게 됩니다.

특히 필요한 경우 임시 의료시설을 정비하기 위해 토지나 건물 소유자 동의를 얻지 않고 사용할 수 있고, 의약품이나 의료기기의 수용과 배송 등을 요청하거나 지시할 수 있게 됩니다.

다만 유럽이나 미국, 한국과 달리 이를 어길 경우 벌금이나 형사처벌 조항은 없습니다.

일본 내에서 '긴급 사태'가 선언되는 건 2013년 4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이 발효된 이후 첫 사례가 됩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함께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20%에 달하는 108조 엔, 우리 돈 1천200조 원 규모의 경제 대책도 내놓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