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종부세 완화”·황교안 “전 국민 50만 원”…말바꾸기 논란
입력 2020.04.06 (21:16) 수정 2020.04.06 (22: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낙연 “종부세 완화”·황교안 “전 국민 50만 원”…말바꾸기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총선, 이제 9일 남은 가운데,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민주당 이낙연, 통합당 황교안 두 후보의 첫 양자 토론이 열렸습니다.

두 후보는 종합부동산세와 재난지원금을 놓고 기존 입장과 다른 입장을 내놓았는데, 말바꾸기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황교안 두 후보가 맞붙은 첫 토론회.

선거를 앞두고 '말을 바꿨다'며 신경전을 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후보 : "또 마음이 급해지셨는지 스스로 뒤집는 발언을 하셨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후보 : "저는 황 후보께서 말씀을 바꾸더라도 황 후보를 신뢰하겠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종합부동산세 완화가 논란이었습니다.

1가구 1주택 실소유자에 대해 종부세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건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언한 정부 방침과 결이 다를 뿐 아니라 총리 재임 시절, 자신의 발언과도 달라졌습니다.

[이낙연/당시 국무총리/2018년 9월 : "세금 폭탄이라거나 징벌적 세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에도 맞지 않고.. 종합부동산세가 중과되는 사람은 전체 주택 보유자의 1.1%입니다."]

[이낙연/오늘 : "뾰족한 소득이 없는 경우에는 과도한 종부세는 지나치지 않는가..."]

황교안 후보는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 원씩 주자는 어제(5일) 발언이 논란이었습니다.

정부 발표대로 소득 하위 70%만 주는 건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불공평하니 다 줘야 한다는 건데, '총선용 현금 살포' 라며 맹비난했던 때와는 사뭇 입장이 다릅니다.

[황교안/3.13 긴급경제대책회의 : "선거에만 눈이 멀어서 국민 혈세를 자기 쌈짓돈으로 생각하고 퍼줄 궁리만 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쌀독마저 없애려 하고 있는 것입니다."]

[황교안/오늘 : "일주일 이내에 국민들에게 지원금을 드리자, 하는 말씀을 드렸었죠."]

민주당, 통합당 모두 선거용 말바꾸기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정당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 바꿀 경우 혼란은 고스란히 국민들이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이낙연 “종부세 완화”·황교안 “전 국민 50만 원”…말바꾸기 논란
    • 입력 2020.04.06 (21:16)
    • 수정 2020.04.06 (22:20)
    뉴스 9
이낙연 “종부세 완화”·황교안 “전 국민 50만 원”…말바꾸기 논란
[앵커]

총선, 이제 9일 남은 가운데,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민주당 이낙연, 통합당 황교안 두 후보의 첫 양자 토론이 열렸습니다.

두 후보는 종합부동산세와 재난지원금을 놓고 기존 입장과 다른 입장을 내놓았는데, 말바꾸기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김지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황교안 두 후보가 맞붙은 첫 토론회.

선거를 앞두고 '말을 바꿨다'며 신경전을 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후보 : "또 마음이 급해지셨는지 스스로 뒤집는 발언을 하셨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후보 : "저는 황 후보께서 말씀을 바꾸더라도 황 후보를 신뢰하겠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종합부동산세 완화가 논란이었습니다.

1가구 1주택 실소유자에 대해 종부세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건데,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언한 정부 방침과 결이 다를 뿐 아니라 총리 재임 시절, 자신의 발언과도 달라졌습니다.

[이낙연/당시 국무총리/2018년 9월 : "세금 폭탄이라거나 징벌적 세금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에도 맞지 않고.. 종합부동산세가 중과되는 사람은 전체 주택 보유자의 1.1%입니다."]

[이낙연/오늘 : "뾰족한 소득이 없는 경우에는 과도한 종부세는 지나치지 않는가..."]

황교안 후보는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1인당 50만 원씩 주자는 어제(5일) 발언이 논란이었습니다.

정부 발표대로 소득 하위 70%만 주는 건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불공평하니 다 줘야 한다는 건데, '총선용 현금 살포' 라며 맹비난했던 때와는 사뭇 입장이 다릅니다.

[황교안/3.13 긴급경제대책회의 : "선거에만 눈이 멀어서 국민 혈세를 자기 쌈짓돈으로 생각하고 퍼줄 궁리만 하고 있습니다. 이제는 쌀독마저 없애려 하고 있는 것입니다."]

[황교안/오늘 : "일주일 이내에 국민들에게 지원금을 드리자, 하는 말씀을 드렸었죠."]

민주당, 통합당 모두 선거용 말바꾸기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정당 정책을 손바닥 뒤집듯 바꿀 경우 혼란은 고스란히 국민들이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