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 초대석] 前 연설비서관에게 듣는 ‘노무현의 말과 글’
입력 2020.05.23 (21:12) 수정 2020.05.23 (22: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앵커 초대석] 前 연설비서관에게 듣는 ‘노무현의 말과 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3일)부터 토요일 9시 뉴스에서는 화제와 이슈의 중심이 된 인물을 스튜디오에 직접 모시고 대담 나누는 순서를 마련했습니다.

첫 손님, 오늘(23일) 11주기를 맞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과 글을 담당했던 분이죠.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작가입니다.

[질문]

이번 추도식,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축소되고, 인터넷으로 생중계 됐는데요. 오늘 어떤 방법으로 추도식에 참석하셨나요?

[질문]

마지막으로 노 전 대통령을 언제 뵈었습니까.

[질문]

개인적으로 고인의 유서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짧고 간결한 문장이지만 묵직한 느낌을 주는 글이었다고 생각하는데, 고인의 평소 말과 글도 비슷했습니까.

[질문]

노 전 대통령은 언어에 민감하셨던 분인 것 같습니다.

그런 분의 '말'을 담당하셨는데, 칭찬과 질책, 어느 쪽을 더 많이 받으셨는지요.

[질문]

노 전 대통령을 회고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문장이 있을까요.

[질문]

국민들이 꼭 기억했으면 하는 고 노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 [앵커 초대석] 前 연설비서관에게 듣는 ‘노무현의 말과 글’
    • 입력 2020.05.23 (21:12)
    • 수정 2020.05.23 (22:43)
    뉴스 9
[앵커 초대석] 前 연설비서관에게 듣는 ‘노무현의 말과 글’
[앵커]

오늘(23일)부터 토요일 9시 뉴스에서는 화제와 이슈의 중심이 된 인물을 스튜디오에 직접 모시고 대담 나누는 순서를 마련했습니다.

첫 손님, 오늘(23일) 11주기를 맞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말과 글을 담당했던 분이죠.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작가입니다.

[질문]

이번 추도식,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축소되고, 인터넷으로 생중계 됐는데요. 오늘 어떤 방법으로 추도식에 참석하셨나요?

[질문]

마지막으로 노 전 대통령을 언제 뵈었습니까.

[질문]

개인적으로 고인의 유서에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짧고 간결한 문장이지만 묵직한 느낌을 주는 글이었다고 생각하는데, 고인의 평소 말과 글도 비슷했습니까.

[질문]

노 전 대통령은 언어에 민감하셨던 분인 것 같습니다.

그런 분의 '말'을 담당하셨는데, 칭찬과 질책, 어느 쪽을 더 많이 받으셨는지요.

[질문]

노 전 대통령을 회고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문장이 있을까요.

[질문]

국민들이 꼭 기억했으면 하는 고 노 전 대통령의 메시지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