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영 ‘다이버 구조’ 해양경찰관 숨진 채 발견
입력 2020.06.07 (14:10) 수정 2020.06.07 (14:14) 사회
통영 ‘다이버 구조’ 해양경찰관 숨진 채 발견
통영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구조 활동을 하던 중 실종된 해양경찰서 경찰관이 7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구조 활동을 하던 중 실종된 34살 정모 순경이 오늘(7일) 오전 10시 40분쯤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동굴 입구 부근 바닷속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순경은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을 구조하기 위해 전날 오후 4시 22분쯤 가장 먼저 투입돼 구조 밧줄을 설치한 뒤 높은 파고로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당시 정 순경은 동굴 안에서 파도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다 심한 탈수 증세를 보였으며, 오늘 새벽 1시쯤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해경은 경비함정 15척과 구조인력 13명 등을 동원해 정 순경 수색에 나서 실종 추정 뒤 9시간 40분 만에 동굴 입구 부근 바닷속 약 12m 지점에서 발견해 시신을 인양했습니다.

숨진 정 순경은 장승포항으로 옮겨져 통영에 있는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됐습니다.

앞서 고립된 다이버 42살 남성과 32살 여성은 고립 신고 11시간여 만인 오늘 새벽 1시 51분쯤 구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통영 ‘다이버 구조’ 해양경찰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20.06.07 (14:10)
    • 수정 2020.06.07 (14:14)
    사회
통영 ‘다이버 구조’ 해양경찰관 숨진 채 발견
통영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구조 활동을 하던 중 실종된 해양경찰서 경찰관이 7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구조 활동을 하던 중 실종된 34살 정모 순경이 오늘(7일) 오전 10시 40분쯤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동굴 입구 부근 바닷속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정 순경은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을 구조하기 위해 전날 오후 4시 22분쯤 가장 먼저 투입돼 구조 밧줄을 설치한 뒤 높은 파고로 탈출하지 못했습니다.

당시 정 순경은 동굴 안에서 파도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다 심한 탈수 증세를 보였으며, 오늘 새벽 1시쯤 파도에 휩쓸려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해경은 경비함정 15척과 구조인력 13명 등을 동원해 정 순경 수색에 나서 실종 추정 뒤 9시간 40분 만에 동굴 입구 부근 바닷속 약 12m 지점에서 발견해 시신을 인양했습니다.

숨진 정 순경은 장승포항으로 옮겨져 통영에 있는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됐습니다.

앞서 고립된 다이버 42살 남성과 32살 여성은 고립 신고 11시간여 만인 오늘 새벽 1시 51분쯤 구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