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QR 코드 인증’ 본격 시행…오늘부터 미적용 시 처벌
입력 2020.07.01 (06:04) 수정 2020.07.01 (08: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QR 코드 인증’ 본격 시행…오늘부터 미적용 시 처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일)부터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 운동시설 등 8개 고위험시설에서 전자출입명부제가 본격 시행됩니다.

사회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오늘부터 고위험시설 8곳에서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도입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게 되죠?

[기자]

네. 어제까진 계도 기간이었기 때문에 방역 수칙을 어겨도 처벌받지 않았지만, 오늘부턴 달라집니다.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3백만 원의 벌금이나 사실상 문을 닫는 집합금지조치가 내려질 수 있습니다.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실내 집단 운동시설 등 먼저 지정된 고위험시설 8곳에서 우선 시행됩니다.

[앵커]

산발적 지역 감염이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40명대를 기록했다고요?

[기자]

어제 0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43명이었습니다.

지역발생 23명, 해외유입이 20명이었는데요.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이 급속한 지역사회 전파를 불러올 수 있다는 역학조사 결과도 공개됐습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주영광교회 교인들을 통해 코로나19에 노출된 시설은 어린이집 등 11곳.

왕성교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들을 통해 학교, 호텔 등 8곳이 감염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이달(7월) 4일에 민주노총이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는데, 서울시가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면서요?

[기자]

네. 서울시는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감염 위험이 매우 크다"면서 민노총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수많은 노동자의 최소한의 삶을 지키고자 하는 취지엔 동감하지만, 천만 시민을 감염병 위험에서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면서 자제를 촉구한 건데요.

서울시는 만약 민노총 집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구상권도 청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인구면역도' 조사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증에 걸린 뒤 면역이 생긴 인구가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위한 조사인데,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확보된 혈액을 활용해 조사가 이뤄집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QR 코드 인증’ 본격 시행…오늘부터 미적용 시 처벌
    • 입력 2020.07.01 (06:04)
    • 수정 2020.07.01 (08:42)
    뉴스광장 1부
‘QR 코드 인증’ 본격 시행…오늘부터 미적용 시 처벌
[앵커]

오늘(1일)부터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 운동시설 등 8개 고위험시설에서 전자출입명부제가 본격 시행됩니다.

사회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오늘부터 고위험시설 8곳에서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도입하지 않으면 처벌을 받게 되죠?

[기자]

네. 어제까진 계도 기간이었기 때문에 방역 수칙을 어겨도 처벌받지 않았지만, 오늘부턴 달라집니다.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으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최대 3백만 원의 벌금이나 사실상 문을 닫는 집합금지조치가 내려질 수 있습니다.

노래연습장, 헌팅포차, 실내 집단 운동시설 등 먼저 지정된 고위험시설 8곳에서 우선 시행됩니다.

[앵커]

산발적 지역 감염이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40명대를 기록했다고요?

[기자]

어제 0시 기준으로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는 43명이었습니다.

지역발생 23명, 해외유입이 20명이었는데요.

종교시설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이 급속한 지역사회 전파를 불러올 수 있다는 역학조사 결과도 공개됐습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주영광교회 교인들을 통해 코로나19에 노출된 시설은 어린이집 등 11곳.

왕성교회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들을 통해 학교, 호텔 등 8곳이 감염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

이달(7월) 4일에 민주노총이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했는데, 서울시가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면서요?

[기자]

네. 서울시는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감염 위험이 매우 크다"면서 민노총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수많은 노동자의 최소한의 삶을 지키고자 하는 취지엔 동감하지만, 천만 시민을 감염병 위험에서 지키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라면서 자제를 촉구한 건데요.

서울시는 만약 민노총 집회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구상권도 청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인구면역도' 조사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증에 걸린 뒤 면역이 생긴 인구가 얼마나 되는지 파악하기 위한 조사인데,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확보된 혈액을 활용해 조사가 이뤄집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