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대 최대 규모 3차 추경안 국회 통과…통합당 불참·정의당 기권
입력 2020.07.03 (22:52) 수정 2020.07.04 (00:53) 정치
역대 최대 규모 3차 추경안 국회 통과…통합당 불참·정의당 기권
국회가 오늘(3일) 본회의를 열고 지난달 4일 추경안이 제출된 지 29일 만에 역대 최대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참석하지 않았고 정의당 의원들은 투표를 기권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 극복을 위한 3차 추경안은 35조1천억 원 규모로, 정부가 제출한 35조 3천억 원에서 2천억여 원이 깎였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예결위와 예결소위를 열어 예산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위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오늘 밤 9시쯤 예결소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추경은 세입 경정 11조 4천억 원을 제외한 세출만 보면 정부안이 23조 928억 원이었다"며 "국회 증액은 이 가운데 5.5%, 감액은 6.3%"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원은 "감액 규모는 금액 기준으로 역대 추경 중 가장 큰 규모"라며 "결과적으로 최종 세출액은 23조 5천 985억 원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추경 처리가 늦어지면서 희망근로일자리사업에서 3천억 원을 줄였다"며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예산 등에서 천 500억 원 등을 감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원은 특히 "코로나 19로 재정 상황이 열악해진 대학 지원을 위해 혁신지원사업안에 대학 비대면교육 긴급지원사업으로 천 억원을 증액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별장학금 등 각 대학 지급실적과 자구노력 정도와 재정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지원한다"며 "온라인 수업이나 방역 교통환경개선 및 기자재 등 학생 교육 제고에만 사용하도록 장치를 이중으로 만들어놓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애초 국회 교육위는 지난달 29일 상임위 예비 심사에서 본예산에 있다가 감액된 대학혁신지원사업을 증액하고 일부 사업을 신설해 총 2천 718억 원을 올려 안을 넘겼습니다.

하지만 예산소위 심사 과정에서 증액 요구를 전액 삭감한 뒤 '대학 비대면교육 긴급 지원 사업'을 새로 편성하고 천억 원을 신규 배정해 결과적으로 교육위 요구보다 천 718억 원 규모가 줄었습니다.

박 의원은 또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해서 799억 원을, 공공건축물 그린뉴딜 사업에 280억원 등을 증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역대 최대 규모 3차 추경안 국회 통과…통합당 불참·정의당 기권
    • 입력 2020.07.03 (22:52)
    • 수정 2020.07.04 (00:53)
    정치
역대 최대 규모 3차 추경안 국회 통과…통합당 불참·정의당 기권
국회가 오늘(3일) 본회의를 열고 지난달 4일 추경안이 제출된 지 29일 만에 역대 최대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참석하지 않았고 정의당 의원들은 투표를 기권했습니다.

코로나 19 사태 극복을 위한 3차 추경안은 35조1천억 원 규모로, 정부가 제출한 35조 3천억 원에서 2천억여 원이 깎였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예결위와 예결소위를 열어 예산 심사를 진행했습니다.

국회 예산결산특위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오늘 밤 9시쯤 예결소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추경은 세입 경정 11조 4천억 원을 제외한 세출만 보면 정부안이 23조 928억 원이었다"며 "국회 증액은 이 가운데 5.5%, 감액은 6.3%"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원은 "감액 규모는 금액 기준으로 역대 추경 중 가장 큰 규모"라며 "결과적으로 최종 세출액은 23조 5천 985억 원이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추경 처리가 늦어지면서 희망근로일자리사업에서 3천억 원을 줄였다"며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 환급 예산 등에서 천 500억 원 등을 감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의원은 특히 "코로나 19로 재정 상황이 열악해진 대학 지원을 위해 혁신지원사업안에 대학 비대면교육 긴급지원사업으로 천 억원을 증액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특별장학금 등 각 대학 지급실적과 자구노력 정도와 재정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지원한다"며 "온라인 수업이나 방역 교통환경개선 및 기자재 등 학생 교육 제고에만 사용하도록 장치를 이중으로 만들어놓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애초 국회 교육위는 지난달 29일 상임위 예비 심사에서 본예산에 있다가 감액된 대학혁신지원사업을 증액하고 일부 사업을 신설해 총 2천 718억 원을 올려 안을 넘겼습니다.

하지만 예산소위 심사 과정에서 증액 요구를 전액 삭감한 뒤 '대학 비대면교육 긴급 지원 사업'을 새로 편성하고 천억 원을 신규 배정해 결과적으로 교육위 요구보다 천 718억 원 규모가 줄었습니다.

박 의원은 또 "코로나19 방역 강화를 위해서 799억 원을, 공공건축물 그린뉴딜 사업에 280억원 등을 증액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