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충북 4명 사망·8명 실종…산사태 매몰·급류 휘말려
입력 2020.08.02 (21:10) 수정 2020.08.03 (09: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충북 4명 사망·8명 실종…산사태 매몰·급류 휘말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금까지 서울과 수도권 상황 알아봤고, 이번에는 충북지역 피해 정리해보겠습니다.

오늘(2일) 새벽 시간당 80밀리미터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져 사망자와 실종자가 잇따랐는데, 실종자 가운데는 산사태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소방관도 포함됐습니다.

조진영 기잡니다.

[리포트]

집 안으로 산에서 밀려온 흙더미가 가득 들어찼습니다.

빗물을 머금은 토사가 순식간에 건물안으로 쏟아진 겁니다.

산사태가 덮친 마을은 한때 진입로마저 끊겼습니다.

다친 주민들은 산사태가 난지 3시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최진용/산사태 피해 주민 가족 : "선반에 짐하고 있으니까, 무게가 하도 많으니까, 그 벽하고 무너졌으니까 못 구하는 거예요. 빼낼 수가 없는 거야."]

충주의 한 마을에서는 산사태로 축사가 무너지면서 불이 나 50대와 70대 주민 등 2명이 숨졌습니다.

산사태 신고를 받고 주민들을 구조하러 가던 소방관 1명도 실종됐습니다.

실종 소방관은 차에서 내려 끊어진 도로를 확인하던 도중 갑자기 지반이 무너지면서 계곡 물에 휩쓸렸습니다.

[안정일/사고 목격자 : "뛰어가고 한참 후에 올라오시는데 침울한 표정으로 올라오시더라고요. 그래서 '아, 누구 한 분이 잘못됐구나'하고 느꼈어요."]

단양에서는 농경지 배수로를 점검하던 70대가 급류에 휩쓸렸는데 구하러 나선 딸과 사위까지 실종됐습니다.

[권순목/단양군 어상천면 마을 주민 : "뭐가 걸렸대요. 걸려서 그걸 당기다가 딸려갔는데 딸하고 사위까지 세 사람이 실종됐다는 거예요."]

충북 음성에서는 집중호우가 쏟아진 직후 행방을 알 수 없었던 50대 펜션 사장이 낚시터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또, 60대 주민 1명이 쉬고 있던 컨테이너가 급류에 떠내려갔고, 제천의 한 캠핑장에서는 40대 남성이 산사태에 매몰돼 숨을 거뒀습니다.

충청북도는 오늘(2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충북에서만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윤진모 김성은
  • 충북 4명 사망·8명 실종…산사태 매몰·급류 휘말려
    • 입력 2020.08.02 (21:10)
    • 수정 2020.08.03 (09:34)
    뉴스 9
충북 4명 사망·8명 실종…산사태 매몰·급류 휘말려
[앵커]

지금까지 서울과 수도권 상황 알아봤고, 이번에는 충북지역 피해 정리해보겠습니다.

오늘(2일) 새벽 시간당 80밀리미터에 가까운 폭우가 쏟아져 사망자와 실종자가 잇따랐는데, 실종자 가운데는 산사태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소방관도 포함됐습니다.

조진영 기잡니다.

[리포트]

집 안으로 산에서 밀려온 흙더미가 가득 들어찼습니다.

빗물을 머금은 토사가 순식간에 건물안으로 쏟아진 겁니다.

산사태가 덮친 마을은 한때 진입로마저 끊겼습니다.

다친 주민들은 산사태가 난지 3시간 만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최진용/산사태 피해 주민 가족 : "선반에 짐하고 있으니까, 무게가 하도 많으니까, 그 벽하고 무너졌으니까 못 구하는 거예요. 빼낼 수가 없는 거야."]

충주의 한 마을에서는 산사태로 축사가 무너지면서 불이 나 50대와 70대 주민 등 2명이 숨졌습니다.

산사태 신고를 받고 주민들을 구조하러 가던 소방관 1명도 실종됐습니다.

실종 소방관은 차에서 내려 끊어진 도로를 확인하던 도중 갑자기 지반이 무너지면서 계곡 물에 휩쓸렸습니다.

[안정일/사고 목격자 : "뛰어가고 한참 후에 올라오시는데 침울한 표정으로 올라오시더라고요. 그래서 '아, 누구 한 분이 잘못됐구나'하고 느꼈어요."]

단양에서는 농경지 배수로를 점검하던 70대가 급류에 휩쓸렸는데 구하러 나선 딸과 사위까지 실종됐습니다.

[권순목/단양군 어상천면 마을 주민 : "뭐가 걸렸대요. 걸려서 그걸 당기다가 딸려갔는데 딸하고 사위까지 세 사람이 실종됐다는 거예요."]

충북 음성에서는 집중호우가 쏟아진 직후 행방을 알 수 없었던 50대 펜션 사장이 낚시터 근처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또, 60대 주민 1명이 쉬고 있던 컨테이너가 급류에 떠내려갔고, 제천의 한 캠핑장에서는 40대 남성이 산사태에 매몰돼 숨을 거뒀습니다.

충청북도는 오늘(2일) 오후 7시 기준으로 충북에서만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진영입니다.

촬영기자:최승원 윤진모 김성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