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연시 안전운전 10계명
입력 2006.12.06 (09:48) 수정 2015.10.27 (12:54) 연합뉴스
** 뉴스로 보는 재난행동요령 (2006.12.06)

술자리가 부쩍 많아지는 연말연시. 흐트러진 분위기에 휩쓸려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는 경우가 덩달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운동연합은 6일 음주사고를 예방하고 행복한 연말연시을 맞기 위한 `연말연시 안전운전 요령 10가지'를 발표했다.

▲ 소주 1병 음주운전 교통사고 위험 25배 = 호주 교통국에 따르면 소주 3잔(혈중알콜농도 0.05%, 면허정지)을 마시면 교통사고의 위험이 정상 운전에 비해 4배, 소주 5잔(0.10%, 면허취소)은 7배, 소주 1병(0.15%)은 25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소주 1병 음주운전 사고 나면 최하 2천100만원 = 소주 1병(7잔)을 마신 뒤 신호위반으로 전치 4주의 사고를 냈다면 종합보험에 가입했어도 벌금과 대인ㆍ대물 면책금 등으로 2천100만원 이상 지출해야 한다. 소주 1잔 당 300만원 손해보는 셈이다.

▲ 2시간 동안 소주 4잔 마신 경우 `걸린다' = 소주 2잔을 마시면 혈중알코올농도는 0.04%이지만 알코올분해속도는 시간당 0.015%에 불과. 따라서 음주 시간을 2시간으로 가정했을 때 혈중알코올농도는 소주 4잔(0.08%)-알콜분해속도(0.03%)=0.05%가 된다. 면허정지.

▲ 음주 다음날 졸음운전 조심 = 음주 다음날은 피로하기 때문에 가끔 도로표지판을 놓치거나 몇 초씩 조는 졸음운전을 하게 된다. 이럴 땐 일단 운전을 쉬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운전을 해야 한다.

▲ 오후 10시∼오전 6시 사이 조심 = 이 시간대에는 체온과 혈압이 떨어지는 등 다른 시간대에 비해 피로운전을 할 가능성이 4배나 높다. 밤에는 운전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 점심반주 3잔도 면허정지 = 소주 3잔을 마신 경우에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06% 정도로 면허정지 기준(0.05%∼0.1%)에 해당되니 조심.

▲ 술 깨기 위한 차 속 수면 위험 = 술을 깨려고 차 안에서 히터를 켜고 잠시 잠을 자다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질식되거나 가속 페달을 밟아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 대리운전 맹신 금물 = 대리운전자도 연말연시면 일이 폭주, 바쁘게 운전하게 돼 사고의 위험도 높아지게 된다. 부득이하게 대리운전을 이용한다면 보험가입여부를 따져 묻거나 조금 비싸더라도 보험에 가입된 단골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술자리 `지명타자제' =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을 지정, 운전을 하게 하거나 돌아가면서 한번씩 술을 마시지 않고 운전하는 방안이 연말연시 음주사고를 방지하는 현명한 방법이다.

▲ 대중교통을 이용하자 = 12월을 차 없는 달로 정하고 운동 삼아 마음 편하게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연말연시 안전운전 10계명
    • 입력 2006.12.06 (09:48)
    • 수정 2015.10.27 (12:54)
    연합뉴스
** 뉴스로 보는 재난행동요령 (2006.12.06)

술자리가 부쩍 많아지는 연말연시. 흐트러진 분위기에 휩쓸려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는 경우가 덩달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운동연합은 6일 음주사고를 예방하고 행복한 연말연시을 맞기 위한 `연말연시 안전운전 요령 10가지'를 발표했다.

▲ 소주 1병 음주운전 교통사고 위험 25배 = 호주 교통국에 따르면 소주 3잔(혈중알콜농도 0.05%, 면허정지)을 마시면 교통사고의 위험이 정상 운전에 비해 4배, 소주 5잔(0.10%, 면허취소)은 7배, 소주 1병(0.15%)은 25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 소주 1병 음주운전 사고 나면 최하 2천100만원 = 소주 1병(7잔)을 마신 뒤 신호위반으로 전치 4주의 사고를 냈다면 종합보험에 가입했어도 벌금과 대인ㆍ대물 면책금 등으로 2천100만원 이상 지출해야 한다. 소주 1잔 당 300만원 손해보는 셈이다.

▲ 2시간 동안 소주 4잔 마신 경우 `걸린다' = 소주 2잔을 마시면 혈중알코올농도는 0.04%이지만 알코올분해속도는 시간당 0.015%에 불과. 따라서 음주 시간을 2시간으로 가정했을 때 혈중알코올농도는 소주 4잔(0.08%)-알콜분해속도(0.03%)=0.05%가 된다. 면허정지.

▲ 음주 다음날 졸음운전 조심 = 음주 다음날은 피로하기 때문에 가끔 도로표지판을 놓치거나 몇 초씩 조는 졸음운전을 하게 된다. 이럴 땐 일단 운전을 쉬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운전을 해야 한다.

▲ 오후 10시∼오전 6시 사이 조심 = 이 시간대에는 체온과 혈압이 떨어지는 등 다른 시간대에 비해 피로운전을 할 가능성이 4배나 높다. 밤에는 운전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 점심반주 3잔도 면허정지 = 소주 3잔을 마신 경우에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06% 정도로 면허정지 기준(0.05%∼0.1%)에 해당되니 조심.

▲ 술 깨기 위한 차 속 수면 위험 = 술을 깨려고 차 안에서 히터를 켜고 잠시 잠을 자다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질식되거나 가속 페달을 밟아 화재가 발생하는 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다.

▲ 대리운전 맹신 금물 = 대리운전자도 연말연시면 일이 폭주, 바쁘게 운전하게 돼 사고의 위험도 높아지게 된다. 부득이하게 대리운전을 이용한다면 보험가입여부를 따져 묻거나 조금 비싸더라도 보험에 가입된 단골업체를 이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술자리 `지명타자제' =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을 지정, 운전을 하게 하거나 돌아가면서 한번씩 술을 마시지 않고 운전하는 방안이 연말연시 음주사고를 방지하는 현명한 방법이다.

▲ 대중교통을 이용하자 = 12월을 차 없는 달로 정하고 운동 삼아 마음 편하게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