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전·통신 두절시 대처 요령
입력 2011.06.23 (17:20) 수정 2017.02.15 (12:28)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전·통신 두절시 대처 요령
동영상영역 끝
제주도와 남해안을 강타한 지난 2007년의 태풍 나리, 강한 비바람 속에 28만 가구가 정전돼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예기치 못한 정전에 대비하기 위해선 평소 준비가 중요합니다.



우선 손전등이나 양초 등을 미리 준비해 찾기 쉬운 곳에 둬야 합니다.



또 건전지로 작동되는 라디오나 자동차 라디오를 이용해 재난 정보를 계속 청취해야 합니다.



정전이 됐다고 해서 함부로 전기설비를 건드리지 말고 한전이나 전기안전공사에 신고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직접 수리를 하려고 전기선을 만지면 감전사고의 위험성이 높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양정권(한국전력 배전운영팀):"국번 없이 123으로 연락을 주시면 해당 지역 한전으로 자동연락이 가게 돼 즉시 복구가 이뤄집니다."



또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통신이 두절되는 상황에 대비해 유선전화와 휴대전화를 함께 갖추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유선전화가 불통인 경우엔 휴대전화로 KT의 경우 국번 없이 100번 등 기간통신사업체에 신고하면 됩니다.



산간 벽지의 경우 주민센터나 면사무소 등 행정기관에 미리 사정을 알려두어야 고립 등 비상 상황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또 가까운 이웃끼리 수시로 연락을 해 대피할 상황이 벌어졌을 때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정전·통신 두절시 대처 요령
    • 입력 2011.06.23 (17:20)
    • 수정 2017.02.15 (12:28)
    속보
정전·통신 두절시 대처 요령
제주도와 남해안을 강타한 지난 2007년의 태풍 나리, 강한 비바람 속에 28만 가구가 정전돼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예기치 못한 정전에 대비하기 위해선 평소 준비가 중요합니다.



우선 손전등이나 양초 등을 미리 준비해 찾기 쉬운 곳에 둬야 합니다.



또 건전지로 작동되는 라디오나 자동차 라디오를 이용해 재난 정보를 계속 청취해야 합니다.



정전이 됐다고 해서 함부로 전기설비를 건드리지 말고 한전이나 전기안전공사에 신고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직접 수리를 하려고 전기선을 만지면 감전사고의 위험성이 높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인터뷰>양정권(한국전력 배전운영팀):"국번 없이 123으로 연락을 주시면 해당 지역 한전으로 자동연락이 가게 돼 즉시 복구가 이뤄집니다."



또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통신이 두절되는 상황에 대비해 유선전화와 휴대전화를 함께 갖추고 있는 것이 좋습니다.



유선전화가 불통인 경우엔 휴대전화로 KT의 경우 국번 없이 100번 등 기간통신사업체에 신고하면 됩니다.



산간 벽지의 경우 주민센터나 면사무소 등 행정기관에 미리 사정을 알려두어야 고립 등 비상 상황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또 가까운 이웃끼리 수시로 연락을 해 대피할 상황이 벌어졌을 때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