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풍이 몰아칠 경우 이렇게 하세요!
입력 2015.10.16 (19:00) 강풍
• 간판이 떨어지고 가로수가 넘어질 위험이 있으니 외출을 삼가고,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대피 시에는 나무나 전신주를 피하고 안전한 건물로 대피합니다.
• 창문과 같은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지면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합니다.
• 공사장은 바람에 날리거나 떨어질 건축자재 등이 많으므로 가까이 가지 않습니다.
• 유리창이 깨졌을 때는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지붕 위나 바깥에서의 작업은 피해야 합니다.
• 운전 중에는 속도를 줄여 강풍에 의한 사고에 주의해야 합니다.
•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해안도로나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에 가까이 가거나 만지지 않아야 합니다.
• 강풍으로 파손된 전기시설 등 위험 상황을 발견했을 때에는 119나 시·군·구청에 신고합니다.
  • 강풍이 몰아칠 경우 이렇게 하세요!
    • 입력 2015.10.16 (19:00)
    강풍
• 간판이 떨어지고 가로수가 넘어질 위험이 있으니 외출을 삼가고,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대피 시에는 나무나 전신주를 피하고 안전한 건물로 대피합니다.
• 창문과 같은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지면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합니다.
• 공사장은 바람에 날리거나 떨어질 건축자재 등이 많으므로 가까이 가지 않습니다.
• 유리창이 깨졌을 때는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지붕 위나 바깥에서의 작업은 피해야 합니다.
• 운전 중에는 속도를 줄여 강풍에 의한 사고에 주의해야 합니다.
•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해안도로나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에 가까이 가거나 만지지 않아야 합니다.
• 강풍으로 파손된 전기시설 등 위험 상황을 발견했을 때에는 119나 시·군·구청에 신고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