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다른 물질 독성 증폭”
입력 2019.01.11 (06:48) 수정 2019.01.11 (09:2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다른 물질 독성 증폭”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내 연구진이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 플라스틱이 몸 속에 어떤 악영향을 미치는지 밝혀냈습니다.

플라스틱이 몸속 배아에 쌓이는 것은 물론 복합 독성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연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평양 한가운데에 생긴 거대한 플라스틱 쓰레기 섬입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플라스틱은 현미경으로도 보기 어려운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크기까지 잘게 쪼개집니다.

국내 연구진이 인체와 비슷한 기관을 갖춘 열대어에 초미세플라스틱을 노출해 봤습니다.

녹색 형광 물질을 입힌 플라스틱이 신경이나 각종 기관에 흡수돼 쌓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초미세플라스틱은 특히 배아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난황'에 집중적으로 축적됐습니다.

크기가 작을수록 흡수와 축적되는 양도 더 많았습니다.

[정진영/생명공학연구원 환경질환연구센터 : "우리 몸에 어떻게 노출이 됐을 때 분포하는지를 실제 눈으로 관찰을 했다는 데 의의가 있고요. 앞으로 나노플라스틱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첫 연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초미세플라스틱이 세포 속 미토콘드리아를 손상하고 다른 물질에 의한 독성을 더 확대한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조현주/생명공학연구원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 "이 미세플라스틱과 함께 다른 환경오염 물질로 알려진 금속이온을 함께 처리했을 때는 독성 효과가 증폭돼서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초미세플라스틱의 위험성을 입증한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과학지 '나노 스케일'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다른 물질 독성 증폭”
    • 입력 2019.01.11 (06:48)
    • 수정 2019.01.11 (09:23)
    뉴스광장 1부
“초미세플라스틱 배아 체내에 축적…다른 물질 독성 증폭”
[앵커]

국내 연구진이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 플라스틱이 몸 속에 어떤 악영향을 미치는지 밝혀냈습니다.

플라스틱이 몸속 배아에 쌓이는 것은 물론 복합 독성을 일으킨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연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태평양 한가운데에 생긴 거대한 플라스틱 쓰레기 섬입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플라스틱은 현미경으로도 보기 어려운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크기까지 잘게 쪼개집니다.

국내 연구진이 인체와 비슷한 기관을 갖춘 열대어에 초미세플라스틱을 노출해 봤습니다.

녹색 형광 물질을 입힌 플라스틱이 신경이나 각종 기관에 흡수돼 쌓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초미세플라스틱은 특히 배아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난황'에 집중적으로 축적됐습니다.

크기가 작을수록 흡수와 축적되는 양도 더 많았습니다.

[정진영/생명공학연구원 환경질환연구센터 : "우리 몸에 어떻게 노출이 됐을 때 분포하는지를 실제 눈으로 관찰을 했다는 데 의의가 있고요. 앞으로 나노플라스틱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첫 연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초미세플라스틱이 세포 속 미토콘드리아를 손상하고 다른 물질에 의한 독성을 더 확대한다는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조현주/생명공학연구원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 "이 미세플라스틱과 함께 다른 환경오염 물질로 알려진 금속이온을 함께 처리했을 때는 독성 효과가 증폭돼서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초미세플라스틱의 위험성을 입증한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과학지 '나노 스케일'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