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비용항공 피해 속출…“안전기준 강화해야”
입력 2019.02.11 (19:22) 수정 2019.02.11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저비용항공 피해 속출…“안전기준 강화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저비용 항공사들의 유치 경쟁은 소비자 입장에서 환영할 만한 일인데요.

하지만 '저비용'이란 말과 달리 성수기에는 항공권 가격이 비싼데다, 서비스나 안전 관리 등 개선해야 할 점도 적지 않습니다.

이어서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상 악화로 승객들이 6시간 넘게 기내에 갇혔던 '에어부산 사태'.

장시간 기내 대기를 한 에어부산 비행기는 같은 날 8대나 더 있었습니다.

[당시 승객/음성변조 : "기다리기만 해야 되고 따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도 없었으니까... 담요를 제공해주실 수 있냐고 물었더니 구매를 해야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가항공은 저가항공 값 하는 구나."]

최근 5년간 저비용항공을 이용한 승객들이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는 천4백여 건.

서비스가 다소 떨어지는 대신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지만, 휴가철이나 명절 연휴 등 성수기에는 대형항공사와 항공권 가격 차이가 10% 정도에 불과해 '저비용'이란 말이 무색합니다.

[저비용항공 경험자 : "처우도 다르잖아요. 그래서 만약에 비슷한 가격이거나 아니면 조금을, 조금 더 보탤 수 있다면 굳이 저가항공 이용은 안 할 것 같아요."]

안전 기준 강화도 시급합니다.

정부 권고 기준인 '항공기 한 대당 정비 인력 12명'을 지키고 있는 저비용 항공사는 2곳 뿐.

일부 항공사는 승무원들의 최소 휴식시간을 위반해 과징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경력자들이 주로 대형 항공사로 빠져나가면서, 조종사 부족도 과제로 꼽힙니다.

앞으로 8년간 연평균 6백~7백 명의 신규 조종사가 필요한데, 배출되는 인력은 450명 정도에 불과합니다.

폭발 위험이 있는 리튬배터리를 허가 없이 운송하거나, 비행기 문이 열렸다는 경고등이 켜지자 승무원이 문 손잡이를 잡고 운행하는 등 황당한 안전 사고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임은경/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 : "낮은 비용만 가지고 최대, 최고의 성과를 내려고 하다보니까 생기는 이런 안전 문제 이런 것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와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할 것입니다."]

항공 시장이 다변화하면서, 국토부는 규모별 정비인력 기준과 교육 과정 개발 등을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저비용항공 피해 속출…“안전기준 강화해야”
    • 입력 2019.02.11 (19:22)
    • 수정 2019.02.11 (19:51)
    뉴스 7
저비용항공 피해 속출…“안전기준 강화해야”
[앵커]

저비용 항공사들의 유치 경쟁은 소비자 입장에서 환영할 만한 일인데요.

하지만 '저비용'이란 말과 달리 성수기에는 항공권 가격이 비싼데다, 서비스나 안전 관리 등 개선해야 할 점도 적지 않습니다.

이어서 김나나 기자입니다.

[리포트]

기상 악화로 승객들이 6시간 넘게 기내에 갇혔던 '에어부산 사태'.

장시간 기내 대기를 한 에어부산 비행기는 같은 날 8대나 더 있었습니다.

[당시 승객/음성변조 : "기다리기만 해야 되고 따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도 없었으니까... 담요를 제공해주실 수 있냐고 물었더니 구매를 해야 된다고 하시더라고요. 저가항공은 저가항공 값 하는 구나."]

최근 5년간 저비용항공을 이용한 승객들이 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건수는 천4백여 건.

서비스가 다소 떨어지는 대신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지만, 휴가철이나 명절 연휴 등 성수기에는 대형항공사와 항공권 가격 차이가 10% 정도에 불과해 '저비용'이란 말이 무색합니다.

[저비용항공 경험자 : "처우도 다르잖아요. 그래서 만약에 비슷한 가격이거나 아니면 조금을, 조금 더 보탤 수 있다면 굳이 저가항공 이용은 안 할 것 같아요."]

안전 기준 강화도 시급합니다.

정부 권고 기준인 '항공기 한 대당 정비 인력 12명'을 지키고 있는 저비용 항공사는 2곳 뿐.

일부 항공사는 승무원들의 최소 휴식시간을 위반해 과징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경력자들이 주로 대형 항공사로 빠져나가면서, 조종사 부족도 과제로 꼽힙니다.

앞으로 8년간 연평균 6백~7백 명의 신규 조종사가 필요한데, 배출되는 인력은 450명 정도에 불과합니다.

폭발 위험이 있는 리튬배터리를 허가 없이 운송하거나, 비행기 문이 열렸다는 경고등이 켜지자 승무원이 문 손잡이를 잡고 운행하는 등 황당한 안전 사고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임은경/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 : "낮은 비용만 가지고 최대, 최고의 성과를 내려고 하다보니까 생기는 이런 안전 문제 이런 것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지도와 철저한 모니터링이 필요할 것입니다."]

항공 시장이 다변화하면서, 국토부는 규모별 정비인력 기준과 교육 과정 개발 등을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