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절박했던 참사 흔적 그대로…제천 화재 건물 공개
입력 2019.02.12 (06:19) 수정 2019.02.12 (09:3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절박했던 참사 흔적 그대로…제천 화재 건물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화재로 29명이 숨진 제천 스포츠센터 건물내부가 1년 2개월만에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됐습니다.

사고 당시 절박했던 희생자들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었습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29명이 숨진 제천 스포츠센터.

화기를 비상구로 토해 내던 1층 방화문은 열려 있고, 필사의 탈출을 벌였던 2층 비상구 창문 아래에는 깨진 유리 조각들이 가득합니다.

[김민동/생존자 : "4명에서 5명을 (창 밖으로) 넘긴 것 같아. 그런 상태에서 연기가 바람이 부니까 치고 올라와서 사람들이 '올라가, 올라가' 그러고."]

20명이 숨진 2층 여탕.

소방관들의 모습을 바로 앞에서 지켜봤을 유리창 앞엔 누군가 창을 깨기 위해 쓴 듯한 샤워기 머리 2개가 놓여 있고, 유리창 곳곳엔 여러 차례 내리친 듯한 흔적도 역력합니다.

12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주출입구도, 목욕도구 선반으로 꽉 찬 좁은 비상구도 모두 그날 그대로입니다.

잿더미가 된 3층 남탕.

사망자가 없었단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이발사가 비상구를 안내한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6층 옥상으로 연결된 비상구.

당시 굳게 잠겼던 문 앞에서 유가족은 무너집니다.

[이규형/유가족 : "(아내가) 옥상으로 올라간다고 나하고 통화를 했어요. 옥상으로 올라간다고."]

옥상 전면을 막고 있던 불법 증축 구조물은 치워져 있습니다.

[김영조/유가족 : "이것만 없었다면 저 계단으로 올라가든지 아니면 여기가 뚫려 있으니까 숨을 쉴 수 있었을 텐데."]

참사의 현장은 그날의 절박함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 절박했던 참사 흔적 그대로…제천 화재 건물 공개
    • 입력 2019.02.12 (06:19)
    • 수정 2019.02.12 (09:37)
    뉴스광장 1부
절박했던 참사 흔적 그대로…제천 화재 건물 공개
[앵커]

화재로 29명이 숨진 제천 스포츠센터 건물내부가 1년 2개월만에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됐습니다.

사고 당시 절박했던 희생자들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었습니다.

김선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29명이 숨진 제천 스포츠센터.

화기를 비상구로 토해 내던 1층 방화문은 열려 있고, 필사의 탈출을 벌였던 2층 비상구 창문 아래에는 깨진 유리 조각들이 가득합니다.

[김민동/생존자 : "4명에서 5명을 (창 밖으로) 넘긴 것 같아. 그런 상태에서 연기가 바람이 부니까 치고 올라와서 사람들이 '올라가, 올라가' 그러고."]

20명이 숨진 2층 여탕.

소방관들의 모습을 바로 앞에서 지켜봤을 유리창 앞엔 누군가 창을 깨기 위해 쓴 듯한 샤워기 머리 2개가 놓여 있고, 유리창 곳곳엔 여러 차례 내리친 듯한 흔적도 역력합니다.

12명이 주검으로 발견된 주출입구도, 목욕도구 선반으로 꽉 찬 좁은 비상구도 모두 그날 그대로입니다.

잿더미가 된 3층 남탕.

사망자가 없었단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입니다.

이발사가 비상구를 안내한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6층 옥상으로 연결된 비상구.

당시 굳게 잠겼던 문 앞에서 유가족은 무너집니다.

[이규형/유가족 : "(아내가) 옥상으로 올라간다고 나하고 통화를 했어요. 옥상으로 올라간다고."]

옥상 전면을 막고 있던 불법 증축 구조물은 치워져 있습니다.

[김영조/유가족 : "이것만 없었다면 저 계단으로 올라가든지 아니면 여기가 뚫려 있으니까 숨을 쉴 수 있었을 텐데."]

참사의 현장은 그날의 절박함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김선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