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입력 2019.03.15 (06:25) 수정 2019.03.15 (09:2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저녁 탈선 사고가 난 서울 지하철 7호선 사고 복구가 마무리돼 첫차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터널 안, 열차가 문이 열린 채 멈춰서 있습니다.

잠시 뒤,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승객들이 줄지어 대피합니다.

["이게 발판이거든요, 발판 밟고..."]

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7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도봉산역으로 항하던 전동차가 탈선했습니다.

당시 전동차는 도봉산역 진입을 5백미터 가량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70대 남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지 30여 분 만에 시민 290여 명이 이곳 터널대피로를 통해 빠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수락산역에서 장암역까지 상행선 3개 구간에서 전동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사고 여파로 나머지 구간도 서행 운행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역 주변도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유미나/경기도 의정부시 : "학교 끝나고 하교하려고 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탈선사고 때문에 지금 여기서 가만히 20분 넘게 기다리고 있어서 당황스럽고..."]

서울교통공사는 8량 열차 가운데 두번째 객차 앞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오늘 전문가들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최정균/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본부장 : "금속 피로도 있을 수 있는데 다행히 부러진 거나 그런건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온전한 상태에서 바퀴만 떨어져 있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2시 5분쯤 열차 복구를 끝내고, 첫 차부터 정상운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 입력 2019.03.15 (06:25)
    • 수정 2019.03.15 (09:20)
    뉴스광장 1부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앵커]

어제 저녁 탈선 사고가 난 서울 지하철 7호선 사고 복구가 마무리돼 첫차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터널 안, 열차가 문이 열린 채 멈춰서 있습니다.

잠시 뒤,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승객들이 줄지어 대피합니다.

["이게 발판이거든요, 발판 밟고..."]

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7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도봉산역으로 항하던 전동차가 탈선했습니다.

당시 전동차는 도봉산역 진입을 5백미터 가량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70대 남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지 30여 분 만에 시민 290여 명이 이곳 터널대피로를 통해 빠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수락산역에서 장암역까지 상행선 3개 구간에서 전동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사고 여파로 나머지 구간도 서행 운행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역 주변도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유미나/경기도 의정부시 : "학교 끝나고 하교하려고 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탈선사고 때문에 지금 여기서 가만히 20분 넘게 기다리고 있어서 당황스럽고..."]

서울교통공사는 8량 열차 가운데 두번째 객차 앞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오늘 전문가들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최정균/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본부장 : "금속 피로도 있을 수 있는데 다행히 부러진 거나 그런건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온전한 상태에서 바퀴만 떨어져 있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2시 5분쯤 열차 복구를 끝내고, 첫 차부터 정상운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