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입력 2019.03.15 (06:25) 수정 2019.03.15 (09: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저녁 탈선 사고가 난 서울 지하철 7호선 사고 복구가 마무리돼 첫차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터널 안, 열차가 문이 열린 채 멈춰서 있습니다.

잠시 뒤,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승객들이 줄지어 대피합니다.

["이게 발판이거든요, 발판 밟고..."]

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7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도봉산역으로 항하던 전동차가 탈선했습니다.

당시 전동차는 도봉산역 진입을 5백미터 가량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70대 남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지 30여 분 만에 시민 290여 명이 이곳 터널대피로를 통해 빠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수락산역에서 장암역까지 상행선 3개 구간에서 전동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사고 여파로 나머지 구간도 서행 운행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역 주변도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유미나/경기도 의정부시 : "학교 끝나고 하교하려고 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탈선사고 때문에 지금 여기서 가만히 20분 넘게 기다리고 있어서 당황스럽고..."]

서울교통공사는 8량 열차 가운데 두번째 객차 앞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오늘 전문가들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최정균/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본부장 : "금속 피로도 있을 수 있는데 다행히 부러진 거나 그런건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온전한 상태에서 바퀴만 떨어져 있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2시 5분쯤 열차 복구를 끝내고, 첫 차부터 정상운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 입력 2019.03.15 (06:25)
    • 수정 2019.03.15 (09:20)
    뉴스광장 1부
서울 지하철 7호선 탈선 복구…첫차부터 정상 운행
[앵커]

어제 저녁 탈선 사고가 난 서울 지하철 7호선 사고 복구가 마무리돼 첫차부터는 정상 운행되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오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이유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캄캄한 터널 안, 열차가 문이 열린 채 멈춰서 있습니다.

잠시 뒤, 소방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승객들이 줄지어 대피합니다.

["이게 발판이거든요, 발판 밟고..."]

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7시 20분쯤, 서울 지하철 7호선 수락산역에서 도봉산역으로 항하던 전동차가 탈선했습니다.

당시 전동차는 도봉산역 진입을 5백미터 가량 앞두고 있었습니다.

이 사고로 70대 남성이 가슴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가 난 지 30여 분 만에 시민 290여 명이 이곳 터널대피로를 통해 빠져나왔습니다.

하지만 수락산역에서 장암역까지 상행선 3개 구간에서 전동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사고 여파로 나머지 구간도 서행 운행돼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역 주변도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유미나/경기도 의정부시 : "학교 끝나고 하교하려고 지하철 타려고 했는데 탈선사고 때문에 지금 여기서 가만히 20분 넘게 기다리고 있어서 당황스럽고..."]

서울교통공사는 8량 열차 가운데 두번째 객차 앞바퀴가 선로를 벗어나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오늘 전문가들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최정균/서울교통공사 안전관리본부장 : "금속 피로도 있을 수 있는데 다행히 부러진 거나 그런건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온전한 상태에서 바퀴만 떨어져 있는 걸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사고 7시간 만인 오늘 새벽 2시 5분쯤 열차 복구를 끝내고, 첫 차부터 정상운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