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폐렴 검사법 한 달 내 개발…사스와 연관성 아직 미정”
입력 2020.01.14 (06:24) 수정 2020.01.14 (08: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폐렴 검사법 한 달 내 개발…사스와 연관성 아직 미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에서 집단 발병해 사망자 한 명이 나온 폐렴 원인 바이러스의 유전자 정보를 우리 보건당국이 입수했습니다.

한 달 안에 검사법을 개발해 각 자치단체에 보급될 예정인데요,

사스와 비슷한 유전자염기서열로 확인됐지만 사스만큼 치명적인지는 보다 면밀한 연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김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우한시 집단 폐렴 감염의 원인으로 지목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금까지 41명이 감염됐고 1명 사망, 중증은 7명입니다.

중국이 공개한 신종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박쥐 유래 사스 유사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비슷했습니다.

또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스, 메르스,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4종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보건당국은 다만, 유전자 유사성만 가지고는 사스와의 연관성과 독성을 확인할 수 없다며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 세계보건기구는 "신종 바이러스가 사스와는 전염의 위력과 위중도에서 다를 것"으로 예측합니다.

[박혜경/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 "겉보기에 비슷한 사과라고 하더라도 반으로 쪼개 봤을 때 안의 색깔이라든가 씨앗의 분포라든가 당도라든가 각기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상동성이 높은 바이러스라고 할지라도 특이점에 대해서는 많이 다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유전자 분석결과를 토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검사법을 한 달 안에 개발하고 17개 자치단체에 보급해 검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입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실제 바이러스의 전파력이라든지 사망률 같은 경우는 실제 환자 발생 상황이라든지 동물실험이라든지 이런 추가 실험을 통해서 더 증명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보건 당국은 현 상황에 대해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해외에 다녀와 병원을 찾는다면, 여행지를 꼭 밝힐 것과 병원도 이를 적극적으로 물어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 “중국 폐렴 검사법 한 달 내 개발…사스와 연관성 아직 미정”
    • 입력 2020.01.14 (06:24)
    • 수정 2020.01.14 (08:47)
    뉴스광장 1부
“중국 폐렴 검사법 한 달 내 개발…사스와 연관성 아직 미정”
[앵커]

중국에서 집단 발병해 사망자 한 명이 나온 폐렴 원인 바이러스의 유전자 정보를 우리 보건당국이 입수했습니다.

한 달 안에 검사법을 개발해 각 자치단체에 보급될 예정인데요,

사스와 비슷한 유전자염기서열로 확인됐지만 사스만큼 치명적인지는 보다 면밀한 연구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김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중국 우한시 집단 폐렴 감염의 원인으로 지목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지금까지 41명이 감염됐고 1명 사망, 중증은 7명입니다.

중국이 공개한 신종 바이러스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박쥐 유래 사스 유사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비슷했습니다.

또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스, 메르스, 사람 코로나바이러스 4종과 유사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보건당국은 다만, 유전자 유사성만 가지고는 사스와의 연관성과 독성을 확인할 수 없다며 심층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 세계보건기구는 "신종 바이러스가 사스와는 전염의 위력과 위중도에서 다를 것"으로 예측합니다.

[박혜경/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 "겉보기에 비슷한 사과라고 하더라도 반으로 쪼개 봤을 때 안의 색깔이라든가 씨앗의 분포라든가 당도라든가 각기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상동성이 높은 바이러스라고 할지라도 특이점에 대해서는 많이 다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유전자 분석결과를 토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검사법을 한 달 안에 개발하고 17개 자치단체에 보급해 검사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입니다.

[이재갑/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실제 바이러스의 전파력이라든지 사망률 같은 경우는 실제 환자 발생 상황이라든지 동물실험이라든지 이런 추가 실험을 통해서 더 증명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보건 당국은 현 상황에 대해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며, 해외에 다녀와 병원을 찾는다면, 여행지를 꼭 밝힐 것과 병원도 이를 적극적으로 물어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