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발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단기 체류시 ‘음성’만 입국”
입력 2020.03.26 (07:08) 수정 2020.03.26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미국발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단기 체류시 ‘음성’만 입국”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해외에서 유입되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특히 미국발 입국자의 비율이 늘어나면서, 정부가 내일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내 확진자 수 폭증으로 한국으로 돌아오는 내국인이 대다수인데요.

모두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합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외유입으로 인한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227명입니다.

가장 많은 건 역시 유럽발이지만, 미주발도 적지 않습니다.

서울의 경우, 하루새 확인된 해외유입 사례 8건 중 절반이 미국발이었습니다.

지난 한 주 해외 유입 중 미주는 18명으로 약 20% 정도였지만, 이번 주는 어제 이미 31명, 34%로 비율도 높아졌습니다.

미주의 대부분은 미국발입니다.

미국발 입국자는 하루 2천여 명, 귀국행렬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유학생/지난주 귀국 : "거기(미국) 친지, 가족들도 없기 때문에 제 상황에서는 한국에 있는 편이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 거죠. (항공)표가 하루하루 없어지고 비싸지고 있어서…."]

방역당국은 내일부터 미국발 입국자 검역이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발 입국자는 내외국인 모두 증상이 있으면 격리 후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증상이 없어도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증상이 생기면 진단검사를 실시합니다.

단기 체류 외국인은 진단 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돼야 입국할 수 있습니다.

미국발 국내 2차 감염도 계속되면서 유럽발처럼 전원 진단검사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앞으로 미국발 입국자의 확진자 수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우 입국자 전수에 대한 진단검사도 검토해 나갈 계획입니다."]

미국발 입국자도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면 1년 이하 징역, 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미국발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단기 체류시 ‘음성’만 입국”
    • 입력 2020.03.26 (07:08)
    • 수정 2020.03.26 (07:51)
    뉴스광장
“미국발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단기 체류시 ‘음성’만 입국”
[앵커]

해외에서 유입되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특히 미국발 입국자의 비율이 늘어나면서, 정부가 내일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내 확진자 수 폭증으로 한국으로 돌아오는 내국인이 대다수인데요.

모두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 합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외유입으로 인한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227명입니다.

가장 많은 건 역시 유럽발이지만, 미주발도 적지 않습니다.

서울의 경우, 하루새 확인된 해외유입 사례 8건 중 절반이 미국발이었습니다.

지난 한 주 해외 유입 중 미주는 18명으로 약 20% 정도였지만, 이번 주는 어제 이미 31명, 34%로 비율도 높아졌습니다.

미주의 대부분은 미국발입니다.

미국발 입국자는 하루 2천여 명, 귀국행렬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유학생/지난주 귀국 : "거기(미국) 친지, 가족들도 없기 때문에 제 상황에서는 한국에 있는 편이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 거죠. (항공)표가 하루하루 없어지고 비싸지고 있어서…."]

방역당국은 내일부터 미국발 입국자 검역이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미국발 입국자는 내외국인 모두 증상이 있으면 격리 후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증상이 없어도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증상이 생기면 진단검사를 실시합니다.

단기 체류 외국인은 진단 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돼야 입국할 수 있습니다.

미국발 국내 2차 감염도 계속되면서 유럽발처럼 전원 진단검사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윤태호/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앞으로 미국발 입국자의 확진자 수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위험도가 증가하는 경우 입국자 전수에 대한 진단검사도 검토해 나갈 계획입니다."]

미국발 입국자도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면 1년 이하 징역, 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