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수학교 환영합니다”…‘반가운 변화’ 이유는?
입력 2019.05.27 (21:43) 수정 2019.05.27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특수학교 환영합니다”…‘반가운 변화’ 이유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애학생들이 다니는 특수학교가 들어선다고 하면, 주민들 반대에 부딪히곤 하죠.

그런데 오히려 주민들이 특수학교 건립을 환영하고 나선 지역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호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교육청이 특수학교 건립을 검토 중인 서울 중랑구의 농지입니다.

이달 초 이곳에 특수학교를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한지애/토지주 : "저희 토지주들의 만장일치로 해서 플래카드를 걸었습니다. (엄마들) 응원하는 겸해서 내걸었고…."]

주민 대부분도 거부감이 없습니다.

[김남훈/서울시 중랑구 : "사소한 장애 없는 가정은 요즘에는 거의 없어요. 주민여론도 다 동감하죠. 장애인들과 비장애인들이 같이 지낼 터전이 있어야 하니까 (건립에) 동감하고..."]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인 지역에 특수학교가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란 기대도 있지만, 그게 다는 아닙니다.

몇 년 전, 서울 강서구에서 장애 학생 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반대 주민들에게 읍소한 장면이 떠올랐다고 합니다.

[한지애/토지주 : "아이들을 보낼 곳이 없다고 하잖아요. 사실 학교가 그렇게 많이 부족한지 몰랐고 그 계기로 많이 알게 됐습니다. 엄마들이 무슨 죄에요. 무릎 꿇고 사죄하고 그러는데…."]

전남 광양의 한 폐교 주변 주민들도 예정된 특수학교 건립을 반깁니다.

편견은커녕, 폐교를 활용하고 인구도 늘어날 것이란 기대가 큽니다.

[임은화/전국장애인부모연대 중랑지회 사무국장 : "장애를 바라보는 시선이 좋아지는 게 너무 반가웠고, 주민이 이렇게 나서서 (환영)해주니까 '희망이 보인다' 이런 생각을 했어요."]

아직도 여러 지역에서는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고 있지만, 우리 사회는 분명 공존과 상생을 향한 변화의 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특수학교 환영합니다”…‘반가운 변화’ 이유는?
    • 입력 2019.05.27 (21:43)
    • 수정 2019.05.27 (21:53)
    뉴스 9
“특수학교 환영합니다”…‘반가운 변화’ 이유는?
[앵커]

장애학생들이 다니는 특수학교가 들어선다고 하면, 주민들 반대에 부딪히곤 하죠.

그런데 오히려 주민들이 특수학교 건립을 환영하고 나선 지역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호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시교육청이 특수학교 건립을 검토 중인 서울 중랑구의 농지입니다.

이달 초 이곳에 특수학교를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내걸렸습니다.

[한지애/토지주 : "저희 토지주들의 만장일치로 해서 플래카드를 걸었습니다. (엄마들) 응원하는 겸해서 내걸었고…."]

주민 대부분도 거부감이 없습니다.

[김남훈/서울시 중랑구 : "사소한 장애 없는 가정은 요즘에는 거의 없어요. 주민여론도 다 동감하죠. 장애인들과 비장애인들이 같이 지낼 터전이 있어야 하니까 (건립에) 동감하고..."]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인 지역에 특수학교가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란 기대도 있지만, 그게 다는 아닙니다.

몇 년 전, 서울 강서구에서 장애 학생 부모들이 무릎을 꿇고 특수학교 반대 주민들에게 읍소한 장면이 떠올랐다고 합니다.

[한지애/토지주 : "아이들을 보낼 곳이 없다고 하잖아요. 사실 학교가 그렇게 많이 부족한지 몰랐고 그 계기로 많이 알게 됐습니다. 엄마들이 무슨 죄에요. 무릎 꿇고 사죄하고 그러는데…."]

전남 광양의 한 폐교 주변 주민들도 예정된 특수학교 건립을 반깁니다.

편견은커녕, 폐교를 활용하고 인구도 늘어날 것이란 기대가 큽니다.

[임은화/전국장애인부모연대 중랑지회 사무국장 : "장애를 바라보는 시선이 좋아지는 게 너무 반가웠고, 주민이 이렇게 나서서 (환영)해주니까 '희망이 보인다' 이런 생각을 했어요."]

아직도 여러 지역에서는 특수학교 설립을 반대하고 있지만, 우리 사회는 분명 공존과 상생을 향한 변화의 걸음을 내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