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쏟아지는 눈더미…네팔 눈사태 순간의 영상
입력 2020.01.19 (18:59) 수정 2020.01.19 (19:1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쏟아지는 눈더미…네팔 눈사태 순간의 영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사람들에 대한 수색이 진행 중입니다.

사고 현장에 함께 있던 한국인 부부가 찍은 영상을 KBS에 제보해 왔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눈사태로 한 치 앞을 보기조차 힘든 매우 급박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눈폭풍이 몰아칩니다.

한 치 앞을 분간할 수 없습니다.

["오지마 오지마 위험해!"]

["앉아 앉아 앉아!"]

덮쳐오는 눈사태.

몸을 웅크리는 것 외엔 방법이 없습니다.

["살려주세요, 어떡해 빨리 건너 나 어떡해 무서워."]

급박한 상황 속에 몸을 피합니다.

더욱 거세지는 눈보라에 다행히 커다란 바위 틈을 찾았습니다.

이어 다시 걸음을 옮겨보지만,

["돌아오는데?"]

["뭐야? 무슨일이야?"]

앞서가던 등산객들이 왔던 길을 따라 되돌아옵니다.

눈사태로 길이 끊겨 발길을 돌린 겁니다.

[우상범/한국인 관광객 : "현지가이드의 의견을 구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맞는지 판단했고요. 갈 수 없다, 이렇게 가면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해서 돌아 온 겁니다."]

이 영상은 사고 당시 한국인 관광객 부부가 촬영한 겁니다.

세계 여행 중인 이들 부부는 사고를 당한 충남교육청 교사 등 20여 명과 데우랄리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냈습니다.

다음날 기상이 좋지 않았고 하산을 결정해 내려오기 시작한 지 1시간이 채 되지 않아 눈사태를 만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상범/한국인 관광객 : "갑자기 그 화면이 시야가 하나도 안 보이는 거죠. 바로 앞에 있는 것도 안 보이고 엄청난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눈사태로 길이 막혀 숙소로 다시 올라갈 수밖에 없었던 부부는 다음날 헬기로 구조됐습니다.

현재 안전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들은 취재진에게 히말라야 등산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지 알리고 싶어 영상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단독] 쏟아지는 눈더미…네팔 눈사태 순간의 영상
    • 입력 2020.01.19 (18:59)
    • 수정 2020.01.19 (19:12)
    뉴스 7
[단독] 쏟아지는 눈더미…네팔 눈사태 순간의 영상
[앵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된 사람들에 대한 수색이 진행 중입니다.

사고 현장에 함께 있던 한국인 부부가 찍은 영상을 KBS에 제보해 왔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눈사태로 한 치 앞을 보기조차 힘든 매우 급박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갑자기 눈폭풍이 몰아칩니다.

한 치 앞을 분간할 수 없습니다.

["오지마 오지마 위험해!"]

["앉아 앉아 앉아!"]

덮쳐오는 눈사태.

몸을 웅크리는 것 외엔 방법이 없습니다.

["살려주세요, 어떡해 빨리 건너 나 어떡해 무서워."]

급박한 상황 속에 몸을 피합니다.

더욱 거세지는 눈보라에 다행히 커다란 바위 틈을 찾았습니다.

이어 다시 걸음을 옮겨보지만,

["돌아오는데?"]

["뭐야? 무슨일이야?"]

앞서가던 등산객들이 왔던 길을 따라 되돌아옵니다.

눈사태로 길이 끊겨 발길을 돌린 겁니다.

[우상범/한국인 관광객 : "현지가이드의 의견을 구해서 어떻게 하는 것이 맞는지 판단했고요. 갈 수 없다, 이렇게 가면 더 큰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이야기를 해서 돌아 온 겁니다."]

이 영상은 사고 당시 한국인 관광객 부부가 촬영한 겁니다.

세계 여행 중인 이들 부부는 사고를 당한 충남교육청 교사 등 20여 명과 데우랄리 숙소에서 하룻밤을 보냈습니다.

다음날 기상이 좋지 않았고 하산을 결정해 내려오기 시작한 지 1시간이 채 되지 않아 눈사태를 만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상범/한국인 관광객 : "갑자기 그 화면이 시야가 하나도 안 보이는 거죠. 바로 앞에 있는 것도 안 보이고 엄청난 눈보라가 몰아치면서..."]

눈사태로 길이 막혀 숙소로 다시 올라갈 수밖에 없었던 부부는 다음날 헬기로 구조됐습니다.

현재 안전한 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들은 취재진에게 히말라야 등산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지 알리고 싶어 영상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