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故 최숙현 선수 사건
故 최숙현 사건, 숨은 가해자?…감독까지 좌지우지
입력 2020.07.03 (21:49) 수정 2020.07.03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故 최숙현 사건, 숨은 가해자?…감독까지 좌지우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철인 3종 유망주였던 고 최숙현 선수에게는 감독보다 더 무서운 존재가 있었습니다.

9년 선배인 전 소속팀 동료였는데, 지속적인 학대와 가혹행위로 집요하게 괴롭혔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를 불러 쏘아부치는 9년 선배 A씨.

감독에게 혼난 뒤 사과하지 않았다고 다그칩니다.

["왜 죄송한데? (잘못했습니다.) 너 잘못한 것 없잖아? (있습니다.) 잘 못한 것 없으니까 네가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러 감독님께 안 가는거잖아? (아닙니다.) 눈에 띄지 마라, 감독님 눈에. 지금부터. 야, 최숙현! (네.) 내가 틀린 말했나? (아니오.)"]

최 선수가 고등학생 시절인 2016년, A씨는 훈련 도중 멱살을 잡으며 고성을 질렀고, 숙소에서는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붓기도 했습니다.

감독과 팀 닥터에 이어 A씨의 끝없는 가혹행위에 최 선수는 1년간 운동을 쉬었고, 복귀 이후에도 괴롭힘이 계속돼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최 선수의 팀 동료였던 다른 선수 2명도 A씨에게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뒤늦게 나섰습니다.

A씨의 폭행과 괴롭힘을 감독이 알고도 방치했다는 주장입니다.

[추가 피해자 어머니 : "직접적으로 맞은 것도 있지만 누구를 통해서 때렸던 말이에요, A가 때리라고 시켜서....감독한테 전혀 맞은 적이 없고, 감싸안고 갔기 때문에 피해자가 너무 많아요."]

2010년 한국 최초로 철인3종 아시안게임 메달을 딴 A씨는 경주시청 창단 멤버입니다.

팀 에이스인 A씨가 사실상 감독까지 좌지우지해 왔다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故 최숙현 씨 아버지 : "(후배가)버릇도 없고, 싸가지 없어서 트레이드 안 시키면 내가 은퇴한다. 감독이 꼼짝 못하는 이유가 A가 은퇴하면 경주시청도 별 볼일 없잖아요."]

경주시는 팀 닥터에 대한 고발과 함께 팀 해체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故 최숙현 사건, 숨은 가해자?…감독까지 좌지우지
    • 입력 2020.07.03 (21:49)
    • 수정 2020.07.03 (21:52)
    뉴스 9
故 최숙현 사건, 숨은 가해자?…감독까지 좌지우지
[앵커]

철인 3종 유망주였던 고 최숙현 선수에게는 감독보다 더 무서운 존재가 있었습니다.

9년 선배인 전 소속팀 동료였는데, 지속적인 학대와 가혹행위로 집요하게 괴롭혔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를 불러 쏘아부치는 9년 선배 A씨.

감독에게 혼난 뒤 사과하지 않았다고 다그칩니다.

["왜 죄송한데? (잘못했습니다.) 너 잘못한 것 없잖아? (있습니다.) 잘 못한 것 없으니까 네가 죄송하다는 말을 드리러 감독님께 안 가는거잖아? (아닙니다.) 눈에 띄지 마라, 감독님 눈에. 지금부터. 야, 최숙현! (네.) 내가 틀린 말했나? (아니오.)"]

최 선수가 고등학생 시절인 2016년, A씨는 훈련 도중 멱살을 잡으며 고성을 질렀고, 숙소에서는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퍼붓기도 했습니다.

감독과 팀 닥터에 이어 A씨의 끝없는 가혹행위에 최 선수는 1년간 운동을 쉬었고, 복귀 이후에도 괴롭힘이 계속돼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습니다.

최 선수의 팀 동료였던 다른 선수 2명도 A씨에게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뒤늦게 나섰습니다.

A씨의 폭행과 괴롭힘을 감독이 알고도 방치했다는 주장입니다.

[추가 피해자 어머니 : "직접적으로 맞은 것도 있지만 누구를 통해서 때렸던 말이에요, A가 때리라고 시켜서....감독한테 전혀 맞은 적이 없고, 감싸안고 갔기 때문에 피해자가 너무 많아요."]

2010년 한국 최초로 철인3종 아시안게임 메달을 딴 A씨는 경주시청 창단 멤버입니다.

팀 에이스인 A씨가 사실상 감독까지 좌지우지해 왔다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故 최숙현 씨 아버지 : "(후배가)버릇도 없고, 싸가지 없어서 트레이드 안 시키면 내가 은퇴한다. 감독이 꼼짝 못하는 이유가 A가 은퇴하면 경주시청도 별 볼일 없잖아요."]

경주시는 팀 닥터에 대한 고발과 함께 팀 해체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